충남 석문산단 분양 ‘날개 펴’…지역경제 활성화 ‘파란불’
충남 석문산단 분양 ‘날개 펴’…지역경제 활성화 ‘파란불’
  • 김기룡·문유환 기자
  • 승인 2019.07.17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유치 힘입어 연내 50% 돌파 기대
(사진=충남도)
(사진=충남도)

'고질적 미분양 산업단지’로 꼽히던 충남 당진 석문국가산업단지가 민선7기 출범 이후 날개를 펴고 있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파란불이 켜졌다. 

국가산단 지정 20년 넘도록 20% 초에 머물던 분양률이 도의 잇따른 기업유치에 힘입으며 연내 분양률 50% 돌파를 넘보고 있다.

17일 충남도에 따르면 석문산단은 1991년 국가산단으로 지정돼 당진시 석문·고대면 일원 452만6000㎡ 규모로 조성됐다.

분양 대상 면적은 임대 토지 46만8000㎡를 빼고 405만8000㎡에 달하며 분양률은 2010년 11.9%, 2015년 19.1%로 저조했으며, 민선7기 출범 직전인 지난해 6월에도 24.5%에 불과했다.

석문산단이 ‘고질적 미분양 산단’ 꼬리표를 뗀 것은 지난해 10월 LG화학 유치가 계기가 됐다.

LG화학은 도와의 MOU를 통해 석문산단 23만8368㎡의 부지에 2021년까지 2000억원을 투자, 미래 유망 소재 생산공장을 건립한다고 밝힌 후 석문산단 분양률은 22.7%에서 32.7%로 급증했다.

지난달까지 석문산단은 139만 9000㎡가 분양돼 분양률 34.5%를 기록 중이다.

기업체는 86개사로, 24개사가 가동하고 있고, 36개사는 건설 중이며, 나머지는 착공을 준비하고 있다.

또 지난 1일에는 도가 환영철강공업을 석문산단에 유치하며 분양률은 40.5%로 급상승하게 됐다.

환영철강공업은 석문산단 24만5000㎡의 부지에 2023년까지 3500억원을 투입, 최신 설비를 갖춘 공장을 건설키로 했다.

도는 앞으로 국가기간산업과 앵커기업 유치에 적극 나서는 한편, 지방투자보조금 지원 등 입주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를 강화하기로 했다.

현재 도가 유치를 추진 중인 국가기간산업이 올해 말 석문산단 입주를 최종 결정하게 되면, 석문산단 분양률은 50%를 넘길 수 있을 전망이다.

도 관계자는 “도내에서 가장 큰 산단인 석문산단은 세계 경기 침체에 따른 국내 제조업 불황, 수도권 규제 완화 등의 여파로 분양이 저조했으나, 민선7기 들어 대규모 기업을 잇따라 유치하며 비상하기 시작했다”며 “앞으로 수요자 중심 맞춤형 분양 방안을 찾고, 국내외 기업 대상 유치 활동 강화를 통해 미분양을 해소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충남도/김기룡·문유환 기자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