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1975년 이전 출생자 희망퇴직 실시
대우조선해양, 1975년 이전 출생자 희망퇴직 실시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1.01.13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주 부진 여파…위로금·재취업 지원금 지원
대우조선해양. (사진=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 (사진=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에 이어 희망퇴직 실시해 인력을 감축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오는 25일까지 사무·생산직 직원 중 1975년 이전 출생자를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고 13일 밝혔다.

신청자에게는 정년까지 남은 기간에 따라 위로금, 재취업 지원금을 줄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사측이 희망퇴직을 빙자해 구조조정을 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1월 정년이 10년 미만 남은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은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수년간 이어진 조선 불황 여파로 최근 몇 년간 수주목표 달성에 실패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여파로 54억1000만달러(약 5조9000억원)를 수주해 목표치인 72억1000만달러(약 7조8900억원) 대비 75% 수준에 머물렀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