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이익공유제, 자발적으로… 국민 공감대 먼저"
정총리 "이익공유제, 자발적으로… 국민 공감대 먼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1.01.14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또 다른 갈등 요인 될 수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여권 일각에서 '코로나19 이익공유제'의 입법화가 논의되는 것과 관련, "입법으로 뒷받침하는 게 아니라 자발적으로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 같이 밝힌 뒤 "또 다른 갈등의 요인이 될 수도 있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대기업 중견기업 상생하는 것, 공급자와 소비자 상생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어떤 것을 제도화하려면 국민적 공감대 생긴 이후에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대기업 중견기업 상생하는 것, 공급자와 소비자 상생하는 것이 중요하지만 어떤 것을 제도화하려면 국민적 공감대 생긴 이후에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 총리는 최근 공매도 금지 연장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정부의 입장은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정부 입장을 밝힐 순 없다"고 전제한 뒤 "개인적으로는 공매도 제도 자체가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셀트리온에서 개발한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기대감도 나타냈다. 

그는 "경증 환자에게는 상당히 효과가 좋지만 중증 환자에게는 큰 효과 있을지 모르겠다"면서도 "경증이 중증으로 넘어가지 않도록 하는 치료제는 매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경증에서 중증으로 넘어가면 중증 환자를 치료하는 일이 굉장히 힘든 일인데 중증 환자 넘어가면 거기서 치명률 높아져서 사망하는 일도 많기 때문"이라면서 "2월 초쯤 식약처 사용허가 나오면 의사들 많이 처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또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해서는 "현재 외국으로부터 도입하기로 한 백신 물량이 5600만 명분으로 국민 모두가 쓰고도 남는 물량"이라면서 "접종 이후에도 이상반응 등을 미리 대비해야하기 때문에 접종 계획을 치밀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신 추가 도입을 검토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5600만명분을 계약했지만 이들이 모두 성공한다는 보장이 없다"면서 "백신은 10여년 걸쳐 개발되는데 코로나 글로벌 팬데믹으로 초고속 개발했기에 불확실성이 여전하다"고 부연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