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사천·산청 의회, 서부경남 발전 한마음
진주·사천·산청 의회, 서부경남 발전 한마음
  • 김종윤 기자
  • 승인 2021.01.15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시․군 의회 의장 서부경남권 공동 발전 방안 논의
도청 진주 환원과 인재개발원 이전 반대에 적극 공감
3개시군의장회동사진/ 진주시의회
3개시군의장회동사진/ 진주시의회

경남 진주시의회 이상영 의장,  사천시의회 이삼수의장,  산청군의회 심재화의장이 긴급 회동을 지난 14일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경남 서부권 3개 시·군 의회 의장은 사천시의회에서 만나 서부경남 KTX시대 서부경남권 공동 발전을 위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3개 시․군 의장은 김경수 도지사가 신년 인터뷰에서 밝힌 인재개발원 이전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또한 지방자치법 개정으로 창원특례시 지정상황에서 장기적으로 볼 때 더이상 경남도청이 창원시에 있어야 할 이유가 없다는 데 입장을 같이 했다. 

이에 따라 부·울·경 동남권 메가시티 발전구상으로 서부경남이 소외될 수 있다는 점에서 서부경남 발전을 위해 인재개발원 타지역 이전 반대와 경남도청 진주 환원에 대해 향후 지역사회 공감 분위기를 조성하기로 했다.

이상영 진주시의장은 “서부경남은 대부분 인구 소멸위험지역에 속하는 등 소멸의 길로 접어들고 있다”며 “서부경남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도청 진주 환원과 인재개발원 이전 반대를 위해 의회 차원에서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진주/김종윤 기자

kyh7019@chollian.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