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해수청, 국립등대박물관 확대건립·항로표지 확충
포항해수청, 국립등대박물관 확대건립·항로표지 확충
  • 배달형 기자
  • 승인 2021.01.19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소에 방파제등대 설치, 121억원 투입
(사진=포항해수청)
(사진=포항해수청)

경북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은 올해 국비 121억원을 투입해 포항시 남구 호미곶면 소재 국립등대박물관의 확대건립과 남구 임곡2리 소재 임곡리항 등 4개소에 방파제등대 설치를 추진한다고 19일 밝혔다.

국립등대박물관 확대건립은 국내유일의 등대박물관을 세계적인 복합해양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으로 지난 2019년 4월에 착수했고 올해 102억원을 투입해 12월까지 건축물과 전시시설 정비를 완료해 2022년에 새롭게 개관할 예정이다.

또한, 19억원을 투입해 임곡리항, 환호항, 발산2리항, 하정1,2리항 등 항로표지 시설물이 없어 어려움을 겪는 소규모 항포구에 방파제등대를 설치하고 노후 된 각종 항로표지 시설물을 보수하여 관할 해역의 해상교통환경을 더욱 안전하게 조성할 예정이다.

지일구 청장은 “코로나19로 어렵고 힘든 시기이지만 해양문화공간 조성과 항로표지 기능유지를 차질없이 추진하여 국민들이 안전하고 유익하게 바다를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아일보]포항/배달형 기자

bdh252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