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녹색 채권' 수요예측 흥행…발행 규모 확대 검토
현대제철, '녹색 채권' 수요예측 흥행…발행 규모 확대 검토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1.01.19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조700억원 몰려…예정 금액 8배 초과
현대제철 로고
현대제철 로고

현대제철은 친환경 경영의 일환으로 발행한 ESG 채권 중 하나인 녹색채권이 수요예측 흥행에 성공했다.

ESG 채권은 환경·사회·지배구조 개선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발행되는 채권으로 크게 △녹색채권(Green Bond) △사회적 채권(Social Bond)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 3종류로 나뉜다.

현대제철은 지난 18일 총 2500억원 규모의 녹색 채권 발행에 대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 예측을 진행한 결과 총 2조700억원이 몰렸다고 19일 밝혔다. 이 같은 결과는 예정 금액을 8배 초과한 수치다.

이에 따라 현대제철은 회사채 발행 규모를 5000억원으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ESG채권 발행은 현대자동차그룹 내에서 금융사를 제외하고는 현대제철이 처음이다.

녹색채권은 탄소 감축·건물 에너지 효율화·신재생 에너지·전기 자동차 등 친환경 활동과 신재생에너지 프로젝트 자금 지원 등 녹색산업과 관련된 용도로만 사용이 한정된 채권이다.

현대제철은 이 채권의 목적에 맞춰 만기 시까지 조달금액 전액을 환경 프로젝트에 투입할 예정이다.

신용평가사에서 진행한 이번 ESG 인증은 평가 기준 중 최고인 ‘GB1(E1/M1)’ 등급을 받았다.

GB1 등급은 프로젝트의 적격성, 자금투입 등을 다루는 파트1(PART1) 평가(E1∼E5)와 자금관리, 운영체제, 투명성을 다루는 파트2 평가(M1∼M5) 중 각각 최상위 등급인 E1과 M1을 받을 경우 부여되는 최종 등급이다.

신용평가사의 인증을 거칠 경우 인증절차가 까다롭고 정기적인 사후 평가를 통해 등급에 대한 관리가 이뤄져 투자자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

현대제철의 녹색채권 인증 평가를 실시한 한국신용평가는 “현대제철의 관리·운영체계가 분명하게 정비돼 있고 투명성도 매우 높다”며 “회사의 프로젝트 평가와 선정 절차, 자금관리, 사후보고·공시, 회사의 환경·사회적 논란 등 녹색채권 관리체계가 국제자본시장협회(ICMA)의 원칙에 모두 부합한다”고 평가했다.

현재 현대제철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대규모 투자와 기술개발 계획을 수립했다.

현대제철은 이 계획의 일환으로 진행하고 있는 코크스 건식냉각설비(CDQ) 도입과 배기가스 탈황 탈질, 품질개선 작업에 조달자금을 사용할 계획이다.

CDQ는 제철공정 중 석탄원료로부터 코크스를 생산한 후 냉각하는 설비다. 현대제철은 지금까지 냉각수를 이용한 습식냉각설비(CSQ)를 활용했지만 냉각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활용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었다.

이에 현대제철은 냉각가스를 순환시켜 수증기 배출을 억제하고 폐열 회수가 가능한 CDQ로 대체하면서 환경 리스크를 줄이고 에너지 효율까지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현대제철은 전사적 차원에서 친환경 경영을 펼치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 “ESG 채권 발행은 이 같은 회사의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앞으로도 경영상의 의사 결정에 있어 환경적 요소를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친환경책임 경영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