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영상테마파크, 지역 핵심 관광지로 육성
합천영상테마파크, 지역 핵심 관광지로 육성
  • 조동만 기자
  • 승인 2021.01.20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멤버 영상테마파크 사업’ 기본계획 최종 용역보고회
경남 합천군은 ‘리멤버 합천영상테마파크 사업’ 최종 용역 보고회를 개최했다.(사진=합천군)
경남 합천군은 ‘리멤버 합천영상테마파크 사업’ 최종 용역 보고회를 개최했다.(사진=합천군)

경남 합천군은 지난 19일 ‘리멤버 합천영상테마파크 사업’ 최종 용역 보고회를 열고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리멤버 합천영상테마파크 사업은 군이 지난 2019년 지역핵심 관광지 육성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문체부 계획공모형 지역관광개발사업에 공모해 선정된 사업으로 국,도비 130억원을 포함 총사업비 200억원이 투입되는 대형 관광개발 사업이다.

이를 위해 군은 지난 1년 동안 ‘합천군 계획공모형 지역관광개발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실시했으며 합천영상테마파크 개발 여건 분석 및 관광객 실태조사, 활성화 기본구상, 세부적인 사업화 계획 등을 수립했다.

구체적인 내용을 보면, 핵심사업, 연계활용사업, 관리운영사업 3개를 하나의 패키지로 결합한 종합개발사업으로 구상했으며, 오는 2024년에 마무리 할 예정이다.

핵심사업은 영상테마파크를 재활성화하는 사업으로 멀티영상문화코어 조성사업, 세트장 실내 리모델링 사업, 조선총독부 재건축 및 랜드마크화 사업으로 구성했다. 연계활용사업은 체류형 관광지화를 위한 경관조명 사업, 영상·영화 특화소재 홍보·마케팅 사업, 차별화된 체험프로그램 사업으로 기획했고 관리운영사업으로 지역관광 신규일자리 창출사업, 영상테마파크 DMO 구축사업을 계획했다.

군은 이번 사업 추진을 통해 합천 영상테마파크 방문객수 100만명 유치, 사업기간 내 500개 일자리 창출, 현재 연간 촬영일수 100일 미만에서 촬영일수 200일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문준희 군수는 “리멤버 합천영상테마파크 사업을 통해 군을 남부권 영상관광의 중심도시로 육성하고 남부내륙고속철도, 함양울산간 고속도로와 연계해 군이 경남관광의 관문역할을 수행할수 있도록 노력해 관광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활성화를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합천/조동만 기자

dmcho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