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美 설리번 첫 통화… "한미동맹, 평화·번영 핵심축"
서훈-美 설리번 첫 통화… "한미동맹, 평화·번영 핵심축"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1.01.23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견례 겸한 첫 유선 협의… 정상 간 소통 중요 공감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3일 제이크 설리번 제29대 미 국가안보보좌관과 첫 전화통화를 갖고 한미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서 실장은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40분 동안 설리번 보좌관과 상견례를 겸한 첫 유선 협의를 갖고, 신임 국가안보보좌관의 취임을 축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한미 양측은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인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했다.

또 동일 지향점을 향해 같이 나아가는 동맹으로서 한반도, 역내 문제뿐만 아니라 코로나19·경제회복·기후변화·사이버 등 글로벌 이슈에서도 함께 적극 협력해 나가는 게 긴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한미동맹이 인태 지역 내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linchpin)이자 미국과 민주주의·법치 등의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이라며 "향후 미측은 한국과 다양한 사안들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측은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한미가 공동으로 협의하고 노력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또 조속한 시일내 한미 양국 정상 간 소통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으며 앞으로 NSC를 포함한 각급에서 긴밀히 수시로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