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꽃 소비 촉진…'플라워 오피스 만들기' 운동 나서
태안군, 꽃 소비 촉진…'플라워 오피스 만들기' 운동 나서
  • 이영채 기자
  • 승인 2021.01.24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각종 행사 취소 화훼류 소비 위축, 최근 한파로 난방비까지 크게 늘어
군 농업기술센터 꽃 소비 촉진 위해 ‘플라워 오피스 만들기’ 운동 나서, 7종의 화훼류 200여만 원어치 구입
사진은 ‘플라워 오피스’를 만들기 위해 구입한 화분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군 농업기술센터 직원들 모습.(사진=태안군)
사진은 ‘플라워 오피스’를 만들기 위해 구입한 화분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군 농업기술센터 직원들 모습.(사진=태안군)

충남 태안군이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화훼 농가를 위해 화훼류 분화를 구입해 사무실에 비치하는 ‘플라워 오피스 만들기’를 추진하며 꽃 소비 촉진 운동에 나섰다.

24일 군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각종 행사가 취소돼 화훼류 소비가 크게 줄어든 가운데 겨울철 한파로 난방비 부담이 크게 증가(지난해 대비 40% 이상 상승)하고, 소비부진으로 인해 화훼류의 가격이 크게 떨어지는(기존 대비 60% 하락) 등 관내 화훼농가가 이중 삼중의 어려움에 처해있다.

이에, 군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21일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걷은 사비로 겨울철 난방비 부담이 큰 ‘장미’를 비롯해 ‘안개꽃’, ‘스타티스’, ‘프리지아’, ‘튤립’, ‘호접란’, ‘심비디움’ 등 7종의 화훼류 200여만 원어치를 관내 화훼농가로부터 구입해 사무실에 비치했다.

군 관계자는 “장기화된 화훼류 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플라워 오피스 만들기’를 추진했다”며 “앞으로도 관내 꽃 소비 확대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태안 지역에서는 206농가가 165ha에서 화훼류를 재배하고 있으며 연간 약 150억 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신아일보] 이영채 기자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