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박범계 청문회' 시작부터 내내 공방만
여야, '박범계 청문회' 시작부터 내내 공방만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1.01.25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인 못받겠다니 국민 청문회 할 수밖에" vs "정쟁성 흠집내기"
박범계 "폭행 의혹, 사실 관계 달라… 조국·추미애 대원칙 존중"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 자료 화면을 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 자료 화면을 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간사,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 등이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오전 질의가 끝난 뒤 언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간사,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 등이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오전 질의가 끝난 뒤 언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