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역성장 폭 작다' 홍남기 SNS 공유… 靑 "값진 성과"
문 대통령, '역성장 폭 작다' 홍남기 SNS 공유… 靑 "값진 성과"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01.26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 작년 경제성장률 -0.1% 기록… 외환위기 후 최저
문 대통령, SNS에 '버팀목 역할했다' 홍남기 글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를 덮친 지난해 한국 경제가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역성장을 기록했다. 다만 작년 4분기는 전 분기 대비 1% 이상 성장하면서 2개 분기 연달아 반등에 성공했다. 사진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무료급식소 앞에서 어르신들이 점심을 먹기 위해 줄을 서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를 덮친 지난해 한국 경제가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역성장을 기록했다. 다만 작년 4분기는 전 분기 대비 1% 이상 성장하면서 2개 분기 연달아 반등에 성공했다. 사진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무료급식소 앞에서 어르신들이 점심을 먹기 위해 줄을 서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4/4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속보치가 1.1%를 기록하고, 연간 GDP 속보치가 -1.0%라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을 26일 공유했다. 국내외 주요 기관의 전망치와 시장의 기대치를 예상보다 뛰어넘는 수치라는 것을 피력하기 위한 의도다.

문 대통령이 공유한 홍 부총리 글은 이같은 내용을 담고 있다. 홍 부총리는 SNS를 통해 "하반기 중 코로나가 진정되고 일상의 경제 활동이 가능했다면 역성장을 막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크지만, 4/4분기를 비롯한 지난해 GDP는 다음 3가지 측면에서 그 특징과 의미를 찾아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홍 부총리가 언급한 3가지 측면은 △전반적인 경기 흐름 측면에서 볼 때 코로나 사태 지속에 따른 어려움 속에서도 하반기 들어 2분기 연속 성장을 나타냈다는 것 △세부 항목별로 지난 4/4분기 실물지표로 확인할 수 있었던 수출의 뚜렷한 개선 흐름과 코로나 3차 확산에 따른 내수 부진이 GDP 통계로도 나타났다는 것 △정부도 재정을 통해 코로나 사태에 따른 위기 상황에서 버팀목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는 것 등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에 대해 "다른 나라와의 비교 없이 외환위기 이후 첫 성장, 외환위기 이후 22년 만에 마이너스(역성장) 같은 디지털 기사가 나오고 있다"며 "오늘 속보치 발표는 세 번에 걸친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온 국민이 일상의 희생을 감내해 가면서 올린 값진 성과임을 감안해 달라"고 전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