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무장관 지명자 "중국 불공정 무역관행 맞서 강경대응할 것"
미 상무장관 지명자 "중국 불공정 무역관행 맞서 강경대응할 것"
  • 홍민영 기자
  • 승인 2021.01.27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준청문회서 블랙리스트·관세 등 모든 수단 동원 의지 밝혀
지나 러만도 미국 상무장관 지명자. (사진=AP, 연합뉴스)
지나 러만도 미국 상무장관 지명자. (사진=AP, 연합뉴스)

지나 러만도 미국 상무장관 지명자가 26일(현지 시각)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에 맞서 모든 수단을 최대 한도로 쓰는 강경 대응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상원의 인준을 받아 취임하면 대중국 압박 수위를 높이던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못지 않게 고강도 대중 조치에 나설 계획임을 공언한 셈이다. 

러만도 지명자는 이날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중국은 분명히 경쟁에 반(反)하는 방식으로 행동해왔고, 값싼 철강과 알루미늄을 미국에 덤핑해 미국 노동자와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해쳤다"며 "내가 인준되면 미국인이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에 대해 경쟁할 수 있도록 아주 공격적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블랙리스트든 관세든 상계관세든, 나는 이 모든 수단을 가능한 한 최대한도로 이용해 미국인 노동자의 경기장을 평평히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러만도 지명자는 청문회 모두발언에서도 "미국 제조업을 약화시키는 중국 및 다른나라의 불공정한 무역관행과 싸우기 위한 공격적 무역조처를 시행해야 한다"며 "(중국의) 위협을 과소평가해서는 안된다. 범정부 대응을 요구하는 사안이고 나는 인준되면 나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미국 노동자를 미국 무역정책의 중심에 놓고 미국 제조업에 생기를 불어넣기 위해 부처의 자원을 총동원할 것"이라며 "공정한 기회가 주어진다면 누구도 미국의 노동자와 중소기업을 능가할 수 없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러만도 지명자가 대중국 압박계획을 아주 구체적으로 설명한 것은 아니지만 관세와 블랙리스트 등 트럼프 행정부가 동원했던 수단들을 계속해서 이용, 압박 고삐를 강도 높게 죄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행정부 들어 이미 마찰음을 내기 시작한 미중관계에 높은 수준의 파고가 닥쳐올 수 있음을 시사한다.

앞서 재닛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도 지난 19일 인준청문회에서 중국을 미국의 가장 중요한 전략적 경쟁자로 칭하며 "중국의 불공정하고 불법적인 관행에 맞서 싸워야 한다"며 "다양한 수단을 사용할 준비가 돼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hong9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