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릴레이 세미나’ 개최
충남도의회,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릴레이 세미나’ 개최
  • 김기룡 기자
  • 승인 2021.03.01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4회 세미나 열고 2단계 재정분권 대응전략 논의
지난 2월26일 도의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기념 제1차 세미나의 한 장면.(사진=충남도의회)
지난 2월26일 도의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기념 제1차 세미나의 한 장면.(사진=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가 자치분권 시대 의회의 역할을 새롭게 모색하고 재정분권의 안착을 위한 선제적 대안 마련에 나선다.

1일 도의회에 따르면 예산정책담당관실은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기념 ‘2단계 재정분권에 대한 실질적 대응전략’을 주제로 전문가 초청 릴레이 세미나를 진행한다.

먼저 1차 세미나는 지난 26일 도의회 소회의실에서 도의원과 의회사무처 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연구원 강마야 연구위원의 ‘충남 농업재정 구조와 구조조정 방안’ 주제 발표와 토론 등이 진행됐다.

2차는 5일 남서울대 유태현 교수의 ‘지방재정의 현주소와 재정분권의 내실화 방향’, 3차는 12일 경기연구원 김대중 투자분석평가1부장의 ‘지출 검토제도 도입방안’, 4차는 내달 2일 문진묵 공인회계사의 ‘지방자치단체 재무제표 실태 및 개선방안’ 등을 주제로 각가 열린다.

김명선 의장은 “지방분권 시대를 맞아 재정이 보다 바람직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심도있는 예·결산 분석과 재정분권 관련 법‧제도 개선안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며 “의회의 재정권한 강화와 재정분권의 조기 정착을 통해 도민의 목소리를 더욱 충실히 대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예산정책담당관실은 충남도와 충남도교육청의 예·결산과 기금, 재정운용 관련 사항을 분석·평가하고 의정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2020년 신설됐으며, 양질의 분석보고서를 적시에 발간하는 등 지방의회 재정전문 분석 조직으로서의 선도적 위상을 다져나가고 있다.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