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회장 "100년 기업 한화 위해 가슴 뛰는 도전 시작하자"
김승연 회장 "100년 기업 한화 위해 가슴 뛰는 도전 시작하자"
  • 나원재 기자
  • 승인 2021.10.1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69주년 기념 사내방송서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DNA' 강조
사업구조혁신, 디지털 전환, 지속가능경영 화두 제시…임직원 격려
김승연 회장은 10월9일 그룹 창립 69주년을 맞아 △사업 구조 혁신 △디지털 전환 △지속가능경영을 화두로 제시했다. [사진=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은 10월9일 그룹 창립 69주년을 맞아 △사업 구조 혁신 △디지털 전환 △지속가능경영을 화두로 제시했다. [사진=한화그룹]

“철저한 준비와 두려움이 아닌 희망으로, 새로운 세계를 향한 가슴 뛰는 도전을 시작해야 합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10월9일 그룹 창립 69주년을 맞아 12일 오전 사내방송을 통해 열린 창립기념식에서 디지털 전환과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개선) 강화를 강조하며 이 같이 말했다.

김 회장은 “더 발전된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차원이 다른 생각과 행동의 변화가 필요하다”며 △사업 구조 혁신 △디지털 전환 △지속가능경영을 화두로 제시했다.

이날 창립기념 행사는 없었지만, 각 계열사는 창립일인 연휴가 끝난 12일 사업부 또는 팀 단위로 최소 인원만 참석해 장기근속자 포상 등 행사를 진행했다.

김 회장은 사내방송에서 현재의 상황을 ‘위기가 일상화된 세상’으로 규정하고 “거대한 변혁의 소용돌이가 다시 우리 앞에 놓였다”고 말했다. 이어 “한화에는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역전의 DNA’가 있다”며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한화는 실제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역동적인 변화를 추진해 왔다.

한화는 인류의 마지막 남은 블루오션으로 불리는 우주 산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낙점했다. 한화는 기존에 보유한 발사체, 엔진, 위성 등 역량에 더해 연구개발과 M&A(인수·합병)로 지속적인 사업 확장을 추진해왔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오는 10월21일 진행될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엔진을 생산하고, 공급한다.

한화는 수소에너지 사업 분야도 밸류체인 구축에 속도를 내며 탄소중립 전환을 선도하고 있다. 한화는 수전해 기술을 기반으로 한 그린수소의 공급부터 압축, 운송, 충전, 발전과 활용에 이르는 수소 밸류체인을 이미 그룹 내에 갖춰나가고 있으며, 수소혼소 기술력을 갖춘 PSM과 토마센 에너지를 인수했다.

미래 금융을 이끌 디지털 솔루션과 신사업 확대에도 적극적이다. 한화생명은 ‘구독보험’을 출시하며 업계의 변화를 선도하고 있으며 일찍부터 인공지능을 보험심사에 활용하고 있다. 또한, 한화 금융계열사들은 전통적인 ROI(투자자본수익률) 중심 투자방식에서 벗어나 MZ세대 트렌드에 맞춘 디지털 혁신 등 새로운 분야에 투자해 성장동력을 만들어 가고 있다.

한화그룹은 일찍부터 태양광을 비롯해 친환경 경영에 기반한 지속가능 경영에도 앞장섰다.

지난 1월 한화그룹 금융계열사들은 탄소제로시대를 향한 ‘탈석탄 금융’을 선언했고, ㈜한화, 한화솔루션 등은 친환경 에너지사업 투자를 위한 ESG채권 발행에 나서 잇단 흥행을 거뒀다. 글로벌 태양광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한화큐셀은 지난 2월 국내 재생에너지 기업 중 처음으로 RE100(기업이 사용하는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캠페인)을 선언했다.

김 회장은 이와 함께 ‘디지털 전환’에도 더욱 속도를 높일 것을 주문했다. 코로나19와 같은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핵심 요소로 기업의 유연성을 꼽으며, 이를 위해서는 디지털 전환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한화의 주요 계열사들은 RPA(Robot Process Automation, 로봇 프로세스 오토메이션)를 도입해 반복 업무를 자동화하고 업무 공유, 스마트워크 시스템을 구축해 업무환경에서부터 디지털 전환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사업 영역별로는 디지털 기반 공정 개선과 운영 최적화, 비대면 디지털 서비스 확대 등 경영 전 영역에서 AI(인공지능), 빅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혁신을 서두르고 있다.

김 회장은 사회적 요구보다 더 높은 수준의 지속가능기업을 그룹의 지속가능경영의 지향점으로도 제시했다.

김 회장은 “100년을 영속하는 기업 한화가 되기 위해서는 우리의 기준이 지속가능경영의 표준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상반기에 출범한 그룹 및 주요 계열사 ESG위원회의 적극적 역할을 당부했다.

김 회장은 방송에서 “이제 긴 터널의 끝이 머지않았다”며 “조금만 더 힘내서 어려웠던 이 터널을 무사히 벗어날 수 있길 바란다”고 임직원의 건강을 기원하기도 했다.

한편, 한화그룹은 창립의 의미를 되새기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10월 한 달 동안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판교 R&D센터 5개사(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디펜스, 한화테크윈, 한화정밀기계, 한화파워시스템)는 10월6~7일 양일간 재사용 가능한 물품을 기증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한화토탈은 10월6일 임직원과 가족들의 비대면 걷기대회 걸음 달성으로 조성된 매칭그랜트 기금 1000만원을 사막화 방지 숲 조성 기금으로 전달하기도 했다. 한화시스템은 10월 9일부터 취약계층 대상 1일 1식 도시락 나눔활동을 진행한다.

한화그룹은 ‘사업보국’의 창업 이념과 ‘함께 멀리’의 사회공헌 철학을 통해 창립 69주년의 의미를 더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나간다는 방침이다.

nw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