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2050 탄소중립 이끌 ‘컨트롤타워’ 첫 발
충남도, 2050 탄소중립 이끌 ‘컨트롤타워’ 첫 발
  • 김기룡 기자
  • 승인 2021.10.1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위원회 구성…전국 분야별 전문가 등 80여 명 참여
(사진=충남도)
(사진=충남도)

대한민국 탄소중립을 선도 중인 충남도가 ‘2050 탄소중립’을 이끌 ‘컨트롤타워’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도는 13일 양승조 지사와 허재영 국가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전국에서 활동 중인 탄소중립 분야별 전문가, 산업 및 학계 인사, 시민사회단체 대표 등 87명으로 ‘충청남도 탄소중립위원회’를 구성하고 충남내포혁신플랫폼에서 첫 분과위원회를 개최했다.

양 지사와 허 위원장이 공동으로 위원장을 맡은 위원회의 주요 기능은 도 탄소중립 주요 정책 및 계획 심의·의결이다.

또 중점 추진 과제 발굴과 이행 상황 점검, 도민 공감대 확산을 위한 교육·홍보 등도 추진한다.
 
분과위원회는 △총괄기획 △기후변화 △정의로운전환 △미래산업 △녹색생활 △수송건축 △순환경제 △교육홍보 등 8개로 꾸렸다.

분과위원회별 주요 역할을 보면, 총괄기획분과는 각 분과위원회 간 업무 조정과 논의과제 선정 등 총괄 조정 기능을 수행한다.

기후변화분과는 기후위기 적응 및 탄소중립 관련 정책 발굴과 사업 지원을, 정의로운전환분과는 탄소중립 취약 산업 및 근로자 보호 등 경제산업구조 전환을 맡는다.

미래산업분과는 고탄소 산업 전환 및 저탄소 산업 육성과 수소 공급 등 재생에너지 보급 등을, 녹색생활분과는 농축수산업 기후변화 적응 및 저탄소 생산 기반 확충을 도모한다.

수송건축분과는 친환경 교통·수소체계 구축 및 녹색 토지·건축 조성을, 순환경제분과는 일회용품 사용 제한과 재생원료 사용 등 폐기물 자원화를, 교육홍보분과는 탄소중립 관련 소통·교육·홍보와 캠페인 등을 추진한다.

이날 분과위원회는 기후변화, 미래산업, 교육홍보, 정의로운전환 등 4개 분과가 각각 개최했다.

회의는 도 탄소중립 비전·전략 공유, 분과위원회 역할 안내, 분과위원장 선출, 분과위원회 운영 방안 및 정책 사항 논의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14일에는 녹색생활, 수송건축, 순환경제 등 3개 분과위원회가 회의를 개최하고 위원회 출범식은 내달 18일 개최할 계획이다.

권영택 도 기후환경정책과장은 “충남도는 기후변화로부터 안전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도의회, 도민과 함께 기후위기에 적극 대응할 것을 다짐하며 2019년 기후 비상상황을 선포했다”라며 “이번에 구성을 마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간 탄소중립위원회는 탄소중립 실천 로드맵을 구체적으로 만들고 이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