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증시, 9월 CPI 상승에도 소폭 오름세로 마감
美 뉴욕증시, 9월 CPI 상승에도 소폭 오름세로 마감
  • 배태호 기자
  • 승인 2021.10.14 0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우지수 0.53p↑ S&P500 13.15p↑ 나스닥 105.71p↑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사진=뉴욕증권거래소)

미 뉴욕증시가 시장 기대를 웃돈 경제지표와 테이퍼링 조기 시행에 대한 전망에도 대체로 상승 마감했다.

현지 시각 13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53p(0.00%) 소폭 떨어진 3만4377.81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3.15p(0.30%) 오르면서 4363.80에 이날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전장보다 105.71p(0.73%) 상승해 1만4571.64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투자자들은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9월 의사록 등에 반응했다.

9월 CPI는 전월 대비 0.4%, 전년 동월 대비 5.4% 상승했다. 다우존스에 따르면 경제학자들은 월간 0.3%, 연율 5.3% 증가를 예측한 바 있다.

미국 CNBC는 글로벌 인베스터스의 시마 샤 수석 전략가가 "이러한 인플레이션 압력의 대부분은 일시적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활동에 미치는 영향을 막지는 못한다. 식품 가격 인플레이션과 주거지 인플레이션이 높아지면서 오늘날 수치는 소비자에 대한 압력이 더 커지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08년 8월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이면서 인플레이션 압박이 계속되는 상황을 설명한 것이다.

같은 날 발표된 연방준비제도(연준·Fed)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는 위원들이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을 이르면 11월 중순 시작하는 방안을 검토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회의록은 ”참가자들은 일반적으로 경기 회복이 대체로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면 내년 중반쯤 결론이 나는 점진적인 자산 매입 축소 절차가 적절할 것이라고 평가했다”고 했다.

테이퍼링이 시행되면 미 정부는 매달 국채 100억 달러, 주택저당증권(MBS) 50억 달러 매입 규모를 감소하며 유동성을 줄여나간다.

이날 유럽 주요국 증시는 소폭 상승 마감했다.

영국 런던의 FTSE 100 증시는 0.2% 뛴 7141.82에 거래를 마쳤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도 전장보다 0.7% 상승한 6597.38로 장을 끝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 지수 역시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7% 상승해 1만5249.38로 장을 마쳤고, 범유럽 지수인 유로 Stoxx50도 0.7% 올라 4083.28로 거래를 종료했다.

한편,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0.20달러(0.3%) 내린 80.44달러에 마감했다. 

또 12월물 금 선물은 전일대비 35.40달러(2.0%) 오른 온스당 1794.70달러를 기록했다.

bth77@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