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냉장·냉동 컨테이너 IoT 기술 도입
HMM, 냉장·냉동 컨테이너 IoT 기술 도입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1.10.2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1000개 장비 설치…2년 내 시범운영 후 서비스 본격화
신규로 제작된 HMM 냉장·냉동 컨테이너(Reefer Container). [사진=HMM]
신규로 제작된 HMM 냉장·냉동 컨테이너(Reefer Container). [사진=HMM]

HMM은 연구·개발(R&D) 강화를 위해 냉장·냉동 컨테이너에 사물인터넷(IoT) 장비를 신규 설치해 시범운영 한다고 26일 밝혔다.

냉장·냉동 컨테이너에 IoT 장비를 설치하면 실시간 화물의 위치 파악과 함께 선박에서만 확인 가능했던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CO2), 진동의 변화 여부 등을 인터넷으로 어디서든 확인·조절할 수 있다.

기존에는 선박에서 근무하는 승무원들이 냉장·냉동 컨테이너 화물의 온도를 직접 확인해 화주에게 정보를 제공했다. 특히 냉장·냉동 컨테이너는 더운 지역과 추운 지역을 통과하는 동안 목적지까지 일정한 온도를 꾸준하게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HMM은 이번 IoT 장비 도입 후 1∼2년 동안 시뮬레이션 등 시범운영을 거친 후 서비스 도입을 본격화 할 방침이다. HMM은 앞으로 서비스가 도입되면 화물 운송이 더욱 철저히 관리되는 등 서비스 품질이 한층 향상될 것으로 전망한다.

우선 HMM은 올해 말까지 총 1000여개의 냉장 컨테이너에 IoT 장비 설치를 완료할 방침이다. HMM은 현재 9월 말 기준 약 800여개의 신규 냉장 컨테이너에 설치를 완료 했으며 기존에 사용 중인 기기에도 올해 말까지 약 200여개를 추가한다.

또 HMM은 이를 지원할 모니터링 시스템을 12월 말까지 갖추고 내년부터 결과 분석과 빅데이터를 축적해 앞으로 화주 서비스, 비용절감, 운영개선, 확장성 등 활용 방안을 종합적으로 도출한다.

HMM 관계자는 “새로운 정보통신기술(IT)의 도입은 해운 경쟁력의 핵심이며 서비스 개선 및 품질 향상을 위해 R&D 강화 및 다양한 IT 활용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해운업계에 본격적으로 적용될 4차 산업혁명 및 디지털화 등을 도입해 IT 프론티어 해운선사로 입지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HMM은 지난 2017년 냉장·냉동 컨테이너 IoT 시범 운영을 한 차례 시행한 바 있다. 이외에도 클라우드 시스템 도입, 해운물류시스템 개발 등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위한 해운 디지털화에 주력하고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