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3차 접종까지 이뤄지면 돌파감염 줄어들 것"
문대통령 "3차 접종까지 이뤄지면 돌파감염 줄어들 것"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1.11.21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일상으로' 출연… "돌파감염 대응책 죄송"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2021 국민과의 대화 '일상으로'에서 국민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공개홀에서 열린 2021 국민과의 대화 '일상으로'에서 국민 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돌파 감염과 관련, "3차 접종까지 다 이뤄지고 나면 돌파감염의 사례는 현저하게 줄어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KBS1TV에서 생방송으로 진행하는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일상으로'에서 이 같이 밝힌 뒤 "돌파감염이 있을 수 있지만, 이 경우 신속하게 의료조치를 받을 수 있도록 매뉴얼을 잘 갖추겠다"고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돌파감염이 된 후 정부·의료진의 지침이나 매뉴얼이 없다는 지적에는 "그런 어려운 상황에 처했을 때 보건당국이나 보건소에서 매뉴얼이 있어서 '이렇게 대응하면 됩니다'라고 잘 알려드렸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그러지 못한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접종의 면역력이 떨어져 돌파감염이 발생하는 것이기 때문에 정부가 추가 접종 기간을 단축하겠다"면서 "(면역력에) 좀 취약한 분들은 4개월, 그렇지 않은 분들은 5개월 등으로 빠르게 추가 접종을 실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코로나 자체를 처음 겪으면서, 나름대로 잘 대응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여러 가지 부족한 점들이 많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코로나뿐 아니라 다른 질병들에 대해서도 완벽하게 면역력을 주는 백신은 없다"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단계적 일상회복과 관련해 "접종률이 높아지는 데 따라 확진자가 늘어나는 사례도 많아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은 잘 지켜야 할 것 같다"면서 "백신 접종률이 높아질수록 해이해지는 분위기가 있다"라고 우려했다.

현재 코로나19 상황에 대해선 "조마조마한 부분이 있다"며 "확진자 수가 5일째 3000명을 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도 "사실 확진자 수 증가는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갈 때 예상한 수치"라면서 "정부는 5000명, 1만명까지도 확진자 수가 늘어날 수 있다고 생각하며 대비를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위중증 환자가 빠르게 늘어나 병상 상황이 조금 빠듯해진 것이 염려가 된다"면서 "병상을 빠르게 늘리고 의료인력을 확충해 의료 체계가 (위중증 환자 증가를) 감당할 수 있게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또 "(방역이 해이해질 수 있는) 유흥업소 등의 경우 단속이 필요한 경우에는 행정적 조치나 처벌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4주간 1단계 일상회복 후 2주간 평가해 괜찮다고 판단되면 2단계 일상회복으로 나아가고, 또 평가를 거쳐 마지막 3단계 일상회복으로 나아갈 수 있다"면서 "정부도 열심히 해야겠지만 국민께서도 협조해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 의료 체계가 감당할 수 없을 만큼 위중증 환자 수가 늘어나면 거리두기 강화 등의 조치가 없으리라는 법이 없다"고 부연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