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부세' 비판에 송영길 "쏘나타 52만원"… 조국 "그랜저 2.5 50만원"
'종부세' 비판에 송영길 "쏘나타 52만원"… 조국 "그랜저 2.5 50만원"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1.11.23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금 폭탄론' 정면 반박… '26억 집 종부세가 쏘나타 세금보다 적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종합부동산세(종부세)를 자동차 세금에 빗대며, 26억원 집의 종부세가 '쏘나타' 중형차 세금보다 적다고 반박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비슷한 논리를 폈다. 

송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1가구 1주택자 종부세 대상자 중 70% 이상이 26억원(공시지가 17억원)인데 세금이 50만원 정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 대표는 "쏘나타 2000㏄ 중형차 자동차세가 52만원(cc당 260원)"이라고 했다. 

26억원짜리 집에 대한 종부세가 중형차 자동차세보다 적다는 점을 강조하며 일각에서 불거진 '세금 폭탄론'을 정면 반박한 것이다. 

송 대표는 "제가 당 대표가 돼 종부세 부과 기준을 9억원에서 11억원(시가 16억원)으로 상향시켰다"며 "즉 16억원 이하는 종부세를 내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국민 98%는 대상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전날 페이스북에 "그랜저 2.5와 제네시스 G70의 자동차세는 약 50만원, 벤츠 E350은 약 40만원"이라며 "시가 25억(공시가격 17억원) 이하 1주택자 종부세 50만원이 폭탄?"이라고 되물으며 반박한 바 있다. 

한편 전날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해 주택분 종부세 부과 대상자는 94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1가구 1주택자는 13만2000명(13.9%)이 포함됐다. 2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48만5000명(51.2%)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