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2일 중국 방문… 양제츠 만나 한반도 문제 등 논의
서훈, 2일 중국 방문… 양제츠 만나 한반도 문제 등 논의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1.12.01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전선언' 중국 협조 당부할 가능성도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2020년 8월22일 오후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양제츠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과 회담을 마친 후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사진=청와대)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2020년 8월22일 오후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양제츠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과 회담을 마친 후 기념촬영하고 있는 모습.(사진=청와대)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일 중국을 방문해 양제츠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과 회담한다. 

1일 청와대에 따르면 서 실장은 양 위원의 초청으로 2일 중국 텐진을 방문한다. 

이는 지난 2020년 8월 양 위원의 방한에 대한 답방이다. 

서 실장은 양 위원과의 회담을 통해 한중관계, 한반도 문제, 지역 및 국제 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일각에서는 서 실장이 이번 방중에서 종전선언에 대한 중국의 협조를 당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한다. 

정부는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 종전선언의 추진을 위해 지난 9월부터 본격적으로 한미 간 협의를 해왔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