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코로나19 행정 시스템, 문제는 없는가
[기자수첩] 코로나19 행정 시스템, 문제는 없는가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1.12.02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환자의 지인으로 분류됐다며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는 통보를 지역 보건소에서 받았다.

그러나 그 전날 다른 보건소 직원으로부터 “선생님께서는 확진 환자의 지인으로 분류됐으나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로서 자가격리를 하지 않으셔도 된다”는 말을 들은 후라서 행정에 착오가 있었나 싶어 다시 한번 보건소에 확인 전화를 걸었다.

신분확인을 거친 후 보건소 직원에게서 첫 번째 확인 전화와 두 번째 확인 전화 모두 자신이 걸거나 받은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전달 내용에 대해선 알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 다만 확진된 지인이 11월19일 PCR 검사를 받았고, 20일 확진됐으나 접촉자인 나는 20일 검사를 받고 21일 음성 통보를 받았기에 24시간 내 검사자로 자가격리 대상이 아니라는 답변이 나왔다.

왜 전화 통화를 할 때마다 내용이 다른 것인지, 무엇이 맞는 것인지, 어떻게 하라는 것이냐고 물었지만 그저 격리 대상이 아니라는 답변만 되풀이했다.

잠시 후 다른 번호로 보건소에서 문자 한 통이 날아들었다. “귀하께서는 확진자의 접촉자로 격리를 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참으로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아닐 수 없었다. 방역물품을 발송할 테니 방역지침에 따라 철저히 자가격리를 이어가라는 내용이 첨부돼 있었다.

답답한 마음에 확진자에게는 어떤 통보가 내려졌나 물었다. 확진자 또한 앞선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로 격리 통보서를 받았는데 격리 일자는 11월18일부터 2주간인데 격리 통보서는 11월20일자로 발송이 됐다고 했다. 다행히 확진자의 학교에서 집단발병을 통보하며 이동 제한 하라는 안내를 했기에 망정이지 격리해야 하는 2일 동안 거리를 활보했다면…. 아찔한 순간이 아닐 수 없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000명을 넘어섰다. 이런 엉망진창 행정 시스템이라면 1만 명도 이상할 게 없다는 생각이다.

자가격리를 시행한 이후에도 어처구니없는 상황은 지속됐다. 격리 통보서에는 2주가 경과(14일) 한 날 12시를 기점으로 해제가 된다고 했으나 보건소 직원 A는 11월30일이라고 했다가, B는 확진자와의 마지막 접촉 날을 기준으로 해야 한다며 12월2일이라고 했다가, C는 백신 완료자인 동시에 PCR 검사 음성이라서 지금이라도 이동 제한 없이 생활해도 된다고 했다.

C는 다른 직원들이 왜 그렇게 얘기했는지 모르겠다며 자신의 말이 현재 방역당국이 내린 지침이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수일이 지난 11월30일, 보건소에서 문자 한 통이 왔다. “귀하께서는 확진자의 접촉자로서 자가격리 1일 전 PCR 검사를 시행하셔서 음성통보를 받으셔야 격리가 해제 된다”는 내용이었다.

‘머리에 뚜껑이 열린다’고 해야 할까. 말 그대로 폭발하고 말았다.

보건소 종합상황실에 전화를 해 처음으로 이 같은 상황을 얘기하며 따져 물었다. 도대체 행정 시스템이 돌아가긴 하는 것이냐고. 전화하는 직원마다 다르고 전달하는 지침마다 다르니 어떻게 하라는 것이냐고 물었지만 돌아온 답변은 “해제 전 검사를 받으시라”였다. 그것이 방역당국에서 내린 현재 지침이라면서.

이 직원과 저 직원이 전달하는 현재 지침이 모두 다른 상황에서 내 선택은 하지 않는 것보다 하라는 모든 것을 하는 것이라고 판단했다. 모든 선택과 판단을 국민이 해야 하는 상황. 다행히 검사 결과는 최종 음성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유례없이 폭증하는 상황에서 부족한 인력으로 사태를 수습해야 하니 그 고단함이야 미루어 짐작할 수 있겠지만 이처럼 갈팡질팡하는 모습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불안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델타 플러스 변이에 이제는 오미크론이라는 신종 변이까지 등장한 상황에서 코로나19 행정 시스템이 이대로 괜찮을지, 문제는 없는지 반드시 되짚어 봐야 할 때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