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기부 플랫폼 '도전은행' 결식아동 식사배달에 첫 기부
LGU+ 기부 플랫폼 '도전은행' 결식아동 식사배달에 첫 기부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1.12.02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랫폼 론칭 2달간 도전 2만3000건, 기부 6500건 통해 약 4000만원 모금
‘도전은행’ 담당 직원들이 직접 ‘업사이클링 액세서리 만들기’ 도전과제를 실천하고 있는 모습.[사진=LG유플러스]
‘도전은행’ 담당 직원들이 직접 ‘업사이클링 액세서리 만들기’ 도전과제를 실천하고 있는 모습.[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고객 참여형 기부 플랫폼 ‘도전은행’이 오는 6일 국제 구호개발 NGO(비정부단체) ‘세이브더칠드런’에 기부금을 전달한다고 2일 밝혔다. 10월 론칭한 이후 진행하는 첫 번째 기부활동이다.

도전은행은 이용자가 일상 속에서 다양한 도전들을 실행하고 리워드를 적립하고 이를 이용자명으로 사회에 기부할 수 있는 모바일 웹 플랫폼이다. 적립된 리워드 내에서 특정 금액과 기부처를 직접 선택할 수 있으며 이용자간 ‘박수’와 댓글을 통해 소통도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11월 18일 ‘결식아동을 위한 식사배달’의 목표 기부금액을 조기 달성, 오는 6일 세이브더칠드런에 520만원의 기부금을 전달한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해 제대로 된 한 끼를 먹지 못하는 결식위기 아동을 지원하는 ‘코로나19 아동 식사지원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겨울방학 기간 제대로 끼니를 해결하지 못하는 결식아동들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소외계층의 아동들을 건강하고 안전하게 보호받고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취지다.

도전은행은 11월 30일 기준 도전 건수 2만3000건을 넘어서며 6600여건의 기부를 통해 약 4000만원의 기부금을 모금했다. 이 중 타사 이용자 비중은 46%를 차지한다. 참여 이용자간 응원 건수는 2만2000건, 댓글은 730건을 기록하며 활발한 소통도 이뤄졌다.

특히 사회적 이슈와 연관된 건강 및 ESG 카테고리의 도전과제가 가장 인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스로 건강을 챙기기 위한 ‘하루 오천보 걷기’ △코로나 시대에 주변 사람 모두를 배려하는 ‘코로나 백신 맞기’ △동물보호를 위한 ‘마스크 끈 자르기’ △탄소를 줄이기 위한 ‘메일함 정리하기’ △제대로 된 분리수거를 위한 ‘택배 라벨테이프 제거하기’ 순으로 참여도가 높았다.

도전은행은 저소득 조부모가정 생계비 지원, 폐비닐 업사이클링 사업 지원, 코로나로 소외된 아이들의 교육사업 지원 등 다양한 목적을 위한 기부금을 모금 중이다. 향후 각 기부처별 목표 기부금이 달성되면, 이를 각 기부처에 전달하며 선한 영향력을 지속 실천한다는 방침이다.

도전은행은 이용하고 있는 통신사 관계없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며, 도전은행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도전은행 모바일 웹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도전 실천과 함께 고객간 응원하거나 도전은행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하면 보다 높은 리워드를 쌓을 수 있다.

김희진 LG유플러스 브랜드전략팀장은 “사회에 필요한 기부활동을 참여자분들의 도전을 통해 함께할 수 있다는 점이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뜻깊은 도전에 동참해주시는 분들이 계속 늘어나며 도전은행이 사회적으로 선한 영향력을 더 많이 확산해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도전은행은 올해 새로운 브랜드 정체성을 알리는 ‘Why not (왜 안돼?)’ 캠페인의 첫 프로젝트다. LG유플러스는 올 초 ‘고객 일상의 즐거운 변화를 주도하는 디지털 혁신기업'이라는 새로운 비전과 함께 고객 최우선, 과감한 도전, 역동적 실행, 진정성 있는 소통 등 4가지 핵심 지향가치를 정의하며 브랜드 정체성을 새롭게 정립했다.

yo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