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LNG저장탱크용 철강재 한국가스공사 인증획득
현대제철, LNG저장탱크용 철강재 한국가스공사 인증획득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1.12.31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상용 LNG플랜트 프로젝트 신규 진출 속도
한국가스공사가 추진 중인 당진 LNG 제5기지 조감도. [사진=현대제철]
한국가스공사가 추진 중인 당진 LNG 제5기지 조감도.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은 자사가 생산하는 액화천연가스(LNG)저장탱크용 극저온 철강재 ‘9%니켈강’이 한국가스공사의 품질 인증시험을 통과했다고 31일 밝혔다.

현대제철은 두께 6∼45밀리리터(㎜)·최대폭 4.5미터(m) 9%니켈강 제품의 품질인증을 획득해 국내외 육상용 LNG플랜트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특히 이번에 인증 받은 제품 너비 4.5m는 세계 최대 수준 광폭이다.

9%니켈강은 조선·육상 플랜트용 저장탱크 등 LNG연료 저장시설 안전성을 위해 사용되는 초고성능 후판제품이다. 제품은 극저온 환경에서도 충격에 대한 내성이 뛰어나고 용접 성능이 우수하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효율적인 설계와 시공이 가능하도록 9%니켈강의 두께·폭·사이즈가 확대돼 광폭 소재의 중요성이 커졌다.

현대제철은 이번 9%니켈강 품질인증을 통해 한국가스공사의 당진 LNG생산기지 건설사업 자재 공급사 자격을 획득해 LNG저장탱크 제작에 필요한 철강재를 공급할 수 있게 됐다. 현대제철은 앞으로 한국가스공사 설계로 진행되는 국내외 프로젝트들에 강재를 공급할 수 있는 자격을 확보했다.

현대제철은 육상용 LNG플랜트 프로젝트 신규 진출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조선용 LNG저장탱크 소재 공급에 이어 육상용 LNG플랜트 시장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

현대제철은 지난 9월 현대중공업이 건조 중인 LNG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대형 연료탱크용 9%니켈강을 공급하며 품질을 인정받았다. 현대제철은 LNG벙커링선 저장탱크와 소형 연료탱크용 소재를 공급하고 있다.

이번 인증은 국내 용접재료 제조사 현대종합금속과 협력해 용접재료 전량 국산화에 성공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용접재료는 높은 인성과 효율성 문제로 그동안 수입에 의존해왔다. 현대제철은 이번 한국가스공사 품질인증시험에서 전량 국산 용접재료를 적용해 인증에 통과했다. 용접재료 국산화로 수입재 대비 약 30% 이상 비용 절감효과가 예상된다. 이는 앞으로 LNG프로젝트 참여시 장점으로 활용될 수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한국가스공사 품질인증 획득은 현대제철이 LNG저장탱크를 포함한 극저온용 소재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입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9%니켈강 소재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설사들에게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제철은 지난해 9%니켈강 개발을 완료하고 KR(한국)·ABS(미국)·DNV(노르웨이·독일) 등 국내외 주요 9대 선급 인증을 모두 획득했다.

fro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