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만 에어서울 대표, 새해 첫날 김포공항서 현장 직원 격려
조진만 에어서울 대표, 새해 첫날 김포공항서 현장 직원 격려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1.02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운항편부터 마지막까지 근무자들과 함께 해
조진만 에어서울 대표(가운데)가 임인년 새해 첫날 현장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김포공항을 찾아 새해 첫 비행을 담당하는 운항·캐빈승무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에어서울]
조진만 에어서울 대표(가운데)가 임인년 새해 첫날 현장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김포공항을 찾아 새해 첫 비행을 담당하는 운항·캐빈승무원들과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에어서울]

조진만 에어서울 대표는 임인년(壬寅年) 새해를 맞아 김포공항을 방문해 현장 직원들을 격려했다.

2일 에어서울에 따르면, 조진만 대표는 지난 1일 새벽 5시 김포공항을 방문해 새해 첫 운항 항공기 RS931편 비행을 준비하는 공항 직원들을 격려하며 새해 첫 업무를 시작했다.

특히 영하의 강추위 속에서도 현장에서 승객 수송에 힘쓰는 운항·캐빈승무원, 정비사 등 현장 직원들에게 직접 간식을 건네며 노고를 치하하고 안전운항을 당부했다

조 대표는 이날 저녁까지 공항에 머물며 마지막 운항편 근무자들까지 직접 격려했다.

조 대표는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장기화의 어려움 속에서도 각자의 위치에서 맡은 바 소임을 다해 주시는 여러분들 덕분에 지금까지 한 번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이 점에 대해 우리 직원들이 정말 자랑스럽고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가장 중요한 가치로 올해도 변함없이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고 규정과 절차를 철저히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