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에너지 빈곤국 위한 '태양광랜턴' 제작 기부
CJ대한통운, 에너지 빈곤국 위한 '태양광랜턴' 제작 기부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1.04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직원 700여명 조립 봉사 참여
전기가 열악한 인도네시아 반텐주 탕에랑 지역 아동들이 CJ대한통운으로부터 기부 받은 태양광랜턴을 들고 있는 모습. [사진=밀알복지재단]
전기가 열악한 인도네시아 반텐주 탕에랑 지역 아동들이 CJ대한통운으로부터 기부 받은 태양광랜턴을 들고 있는 모습. [사진=밀알복지재단]

CJ대한통운은 태양광랜턴을 만들어 에너지 부족 국가에 전달하는 ‘세상을 밝히다’ 봉사활동에 임직원 700여명이 참여했다고 4일 밝혔다. 태양광랜턴 제작은 에너지 취약 지역 아이들의 야간 학습, 밤길 보행 안전에 도움을 주는 친환경 에너지 나눔 활동이다.

이번 봉사활동은 재단이나 복지관 등을 직접 방문할 필요 없이 배송된 태양광랜턴 DIY(직접 만들기)키트를 조립해 밀알복지재단으로 보내는 완전 비대면 방식으로 이뤄졌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9년부터 필리핀 세부 담사이트와 이바바오, 인도네시아 탕에랑 등 전기가 없는 지역 빈곤 가정에 태양광랜턴을 2000여개 전달했다. 이번에도 본사를 비롯해 전국 사업장과 건설부문 임직원 등 총 700여명이 제작에 참여했다.

태양광랜턴은 무게가 125그램(g)에 불과해 휴대가 편하고 완충 시 12시간가량 지속된다. CJ대한통운은 태양광랜턴이 밤길 안전과 아동 학습에 도움을 줄 수 있어 에너지 취약 지역의 교육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

태양광랜턴 봉사에 참여한 CJ대한통운 패키징기술팀 유주환씨는 “인도네시아에 거주했던 경험이 있는데 당시 잦은 단전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기억이 떠올라 주저하지 않고 신청했다”며 “태양광랜턴이 마을 뿐 아니라 마음도 환하게 밝혀줄 수 있길 바란다”고 참여 소감을 전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어려운 시기에 임직원 안전을 지키면서도 에너지 소외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비대면 봉사활동을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임직원이 안전하게 참여하는 방식의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을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