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최민식 주연 오리지널 드라마 '카지노' 제작
디즈니+, 최민식 주연 오리지널 드라마 '카지노' 제작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2.01.06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한국·아태지역 신규콘텐츠 라인업 추가 공개
디즈니+ 로고.
디즈니+ 로고.

월트디즈니 컴퍼니(디즈니)가 6일 배우 최민식 주연의 오리지널 ‘카지노(가제)’ 등 올해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디즈니플러스(디즈니+)의 신규 콘텐츠 라인업을 추가 공개했다.

제시카 캠-엔글 디즈니 아태지역 콘텐츠 및 개발 총괄은 “지난 APAC 콘텐츠 쇼케이스와 신규 작품들에 대한 반응은 매우 뜨거웠다”며 “전세계적으로 높은 수준의 아시아 콘텐츠와 문화적 공감을 일으킬 수 있는 오리지널 스토리에 대한 수요가 매우 높다”고 밝혔다.

이어 “디즈니는 앞으로도 최고의 콘텐츠에 지속 투자하고, 아태지역 내 우수한 창작자 및 스토리텔러들과의 협업을 통해 그들이 세계 무대에서 빛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선 제작을 앞두고 있는 한국 드라마 <카지노(가제)>가 디즈니+의 오리지널 콘텐츠로 공개된다. 디즈니+의 대규모 프로젝트인 <카지노(가제)>는 카지노 왕의 매혹적인 이야기를 그린 범죄 액션물이다. 칸 영화제 심사위원대상 수상작 <올드보이>의 주인공이자 대한민국 대표 배우 최민식과 영화 <범죄도시>의 강윤성 감독이 만나 생존과 목숨을 걸고 게임에 복귀하는 흥미로운 이야기를 그려낼 예정이다.

한국 외 아태지역 신규 라인업으로는 홍콩의 전설적인 가수이자 배우 매염방의 일대기를 그린 특별 5부작 <Anita 감독판>이 2월2일부터 디즈니+에서 공개된다.

‘동양의 마돈나’로 알려진 고(故) 매염방은 상징적인 여성 아티스트다. 아시아 전역에 걸친 열렬한 팬 층을 바탕으로 홍콩 칸토팝 음악계를 변화시킨 가수이자 배우다.

각 회차 당 45분으로 구성된 <Anita 감독판>은 홍콩 슈퍼스타 장국영과의 동료애, 연애사 등 지금까지 잘 알려지지 않은 개인사와 여러 히트곡을 담았다. 렁록만(Longman Leung) 감독이 연출하고 다수의 수상 경력을 보유한 빌콩(Bill Kong) 프로듀서가 제작한다. 고천락(Louis Koo), 왕단니(Louise Wong) 등 유명 배우진이 출연한다.

이 밖에 2019년 중국 최고 문학상 중 하나인 마오둔문학상 수상작을 기반으로 제작된 중국 드라마 <A Life Long Journey>를 디즈니+에서 만나볼 수 있다. 중국 노동자 계층의 주인공과 그의 가족이 여러 세대에 걸쳐 경험하는 많은 사회적 변화를 그린 작품이다. 배우 뇌가음(Lei Jia-Yin)과 송가(Song Jia)가 출연한다.

심리 스릴러 시리즈인 <Taiwan Crime Stories>는 지난 11월 제작에 돌입한 오리지널 작품이다. 4건의 실제 사건에 기반해 살인, 성범죄, 사기 등 범죄 사건들을 12부에 걸쳐 파헤치는 시리즈다.

대만 칼필름스(CALFILMS), 홍콩 식스티 퍼센트 프로덕션(Sixty Percent Productions), 이매진 엔터테인먼트(Imagine Entertainment)가 공동 제작한다. 봉소악(Rhydian Vaughan), 시백우(Patrick Shih), 사이먼 수에(Simon Hsueh), 림여희(Allison Lin), 프레데릭 리(Frederick Lee), 왕백걸(Wang Po-Chieh) 등이 출연한다.

이번에 새롭게 공개된 아태지역 콘텐츠는 올해부터 내년에 걸쳐 디즈니+에서 스트리밍 될 예정이다. 공개 여부와 시점은 서비스 지역에 따라 상이할 수 있다. 디즈니는 2023년까지 아태지역에서 50개 이상의 로컬 콘텐츠와 오리지널 라인업을 확보할 계획이다. 오늘 발표한 타이틀 외 한국 콘텐츠를 포함한 추가 라인업은 이후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월트디즈니 컴퍼니는 지난해 11월 실적 발표에서 DTC(Direct-to-Consumer) 플랫폼들을 위해 로컬 오리지널 작품 340개 이상이 개발·제작 단계에 있고 전세계 시청자들이 즐길 수 있는 로컬 콘텐츠 투자를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