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중동 3개국 순방… "오미크론 변이 확산 잘 챙기라"
문대통령, 중동 3개국 순방… "오미크론 변이 확산 잘 챙기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2.01.15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긴장상황 되지 않도록 경계 늦추지 말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6박 8일간의 일정으로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을 방문하기 위해 15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며 인사하고 있다. 이번 순방에는 새 대통령 전용기로 채택된 공군 1호기인 보잉 747-8i 기종이 순방 임무에 투입됐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6박 8일간의 일정으로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등 중동 3개국을 방문하기 위해 15일 오전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탑승하며 인사하고 있다. 이번 순방에는 새 대통령 전용기로 채택된 공군 1호기인 보잉 747-8i 기종이 순방 임무에 투입됐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중동 3개국 순방을 떠나며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우려되는 만큼 국무총리 중심으로 방역 상황을 잘 챙기라"고 환송나온 유영민 비서실장에게 지시했다.

또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도 "방역에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고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서훈 국가안보실장에게 "한반도에서 긴장 상황이 조성되지 않도록 경계를 늦추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관련 동향을 면밀히 주시할 것을 지시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아울러 "광주 신축아파트 붕괴사고와 관련해 신속한 실종자 구조와 사고수습 등을 지원하라"고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에 지시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15일부터 6박8일 일정으로 우리나라의 최대 에너지 수입원이자 최대 해외 인프라·건설 시장인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 3개국을 방문, 에너지 공급망 안정과 우리 기업들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정상외교를 펼칠 예정이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