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쓰나미 특보 모두 해제… “통가 화산 폭발 영향 낮아져”
일본, 쓰나미 특보 모두 해제… “통가 화산 폭발 영향 낮아져”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2.01.16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나미 관측된 일본…침몰한 작은 배.(사진=로이터/연합뉴스)
쓰나미 관측된 일본…침몰한 작은 배.(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일본 기상청이 남태평양 통가 인근에서 해저 화산이 분출한 여파로 5년 만에 발령됐던 쓰나미 경보를 해제했다.

NHK에 따르면 일본 기상청은 16일 이날 오후 2시를 기해 쓰나미 관련 특보를 해제하며 “통가 화산 폭발 영향으로 해수면 높이(조위)가 더 높아질 가능성은 작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다만 해수면 높이에 당분간 변화가 있을 수 있는 만큼 태평양 연안 지역 활동에 주의를 당부했다.

앞서 일본 기상청은 이날 오전 0시15분 일본 남서부 일부 섬에 최대 3m 높이의 쓰나미(해일)가 관측될 수 있다는 경보를 발령했다. 최대 3m의 쓰나미가 밀려올 가능성이 있는 곳은 아마미(奄美) 군도나 도카라 열도 일대로 오키나와(沖繩)와 규슈(九州)섬 사이에 위치해 있다.

또 홋카이도(北海道)에서 오키나와(沖繩)까지 태평양에 접한 나머지 연안 지역에 쓰나미주의보가 발령됐다.

쓰나미가 관측됨에 따라 피난 당국은 안전사고를 경계하며 곳곳에 피난을 지시했다. 피난 지시가 내려진 곳은 전국 7개 현(縣·광역자치단체)이며 주민은 약 23만명이다.

쓰나미가 발생하면서 곳곳에서는 피해 사례도 접수됐다. 시코쿠(四國)섬의 고치(高知)현 무로토(室戶)시에서 배가 떠내려 가거나 소형 선박이 뒤집히는 사고 모습이 NHK를 통해 중계됐고 일부 지역에서는 철도 운행이 보류되기도 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