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 고싸움 줄당기기’ 무형문화유산 공모 선정
‘장흥 고싸움 줄당기기’ 무형문화유산 공모 선정
  • 박창현 기자
  • 승인 2022.01.17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주관…2024년 까지 사업비 2억원 투입
(사진=고흥군)
(사진=고흥군)

전남 장흥군은 ‘장흥 고싸움 줄당기기’가 문화재청 주관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공모 선정에 따라 군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국비 1억4000만원, 지방비 6000만원 등 2억원 투입해 고싸움 줄당기기를 체계적으로 육성한다.

사업완료 이후 ‘장흥 고싸움 줄당기기’는 국가, 시도 무형 문화재로 지정 추진된다.

장흥 고싸움 줄당기기는 우리나라 서남해지역에서 규모가 가장 큰 고싸움으로 전통적으로 음력 정월 대보름에 열렸다.

1872년 풍년을 기원하는 축제로 시작됐으나, 일제 강점기에 중단됐다가 1970년 5월 20일 ‘제1회 장흥 보림문화제’를 계기로 부활했다.

같은 해 7월 광주에서 열린‘제11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는 국무총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후 매년 장흥군민의날 보림문화제에서 재현되어 오다가 근래에는 고령화 등으로 인원과 준비의 어려움으로 격년제로 시행되고 있다.

고싸움은 줄패장이 “밀어라” 소리치면 멜꾼들은 함성을 지르며 상대의 고와 정면으로 부딪힌다.

이렇게 몇 번이고 맞부딪히면서 상대편의 고를 어떻게 하든지 땅에 닿게 하면 이기게 된다.

참가자들은 고싸움이 끝나면 고를 풀어 서부와 동부로 편을 나누어 줄당기기를 이어서 진행한다.

군은 탐진강 동편에 전통방식으로 제작된 실제 고를 전시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문화재청에서 매년 20개씩, 총 5년간 100종목의 발굴을 계획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리군의 미래 무형문화유산를 적극 발굴하여 체계적으로 교육하고 체험할 수 있는 지역 대표 문화자원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c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