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노인회, 코로나19 성금 1억1천만원 기탁
전남노인회, 코로나19 성금 1억1천만원 기탁
  • 이홍석 기자
  • 승인 2022.01.17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간 십시일반 모아 공동모금회 통해 취약 어르신 도와

전남도는 17일 오전 도청에서 사단법인 대한노인회 전남연합회 회원 등이 모금한 1억1000만원을 코로나19 극복 성금으로 기탁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성금은 전남노인회에서 시군 지회와 주요 경로당 등 1600개소에 모금함을 설치해 지난해 1년간 지역 어르신이 십시일반으로 모금한 것이다. 전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 기탁해 22개 시군 취약 어르신을 지원할 예정이다.

전남노인회는 2016년부터 시군 지회와 주요 경로당 등 1600개소에 모금함을 설치했다. 지역 어르신이 1년간 쌈짓돈을 십시일반 모아 매년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지난 7년간 전남노인회가 기탁한 성금은 총 3억1750만8400원으로 경로당 운동기구 등의 구입과 도내 어려운 어르신의 생활을 돕는데 썼다.

전남노인회 관계자는 “노인회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회원들의 3차 예방접종을 독려하고 자진해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를 취소하는 등 방역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며 “어려울 때일수록 모범이 되고자 십시일반 성금을 모금했으니 어려운 지역 노인을 위해 사용할 것”을 당부했다.

도 관계자는 “이웃의 어려움에 늘 앞장서 나눔을 실천한 어르신들의 마음에 존경하고 감사드린다”며 “2년에 걸친 코로나 상황으로 여느 해보다 힘든 시기를 보낸 어르신이 어려운 여건에서도 쌈짓돈을 모아 기부해 더 어려운 어르신이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hs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