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북중 철도화물운송 재개… 무역 왕래 돕겠다"
중국 "북중 철도화물운송 재개… 무역 왕래 돕겠다"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2.01.17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북한 화물열차 운행이 재개한 것에 대해 중국 정부가 양국의 무역 왕래를 돕겠다며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북중 화물열차 운행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고 17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자오 대변인은 "감염병의 영향으로 중북 화물열차 운행이 한동안 중단됐다"며 "양측의 우호적인 협상을 통해 단둥에서 신의주까지 철도 화물 운송이 이미 재개됐다"고 말했다. 

이어 "양측은 방역 안전을 확보하는 기초 위에서 화물 운송업무를 잘하고 양국의 정상적인 무역 왕래를 돕겠다"고 덧붙였다. 

북한 화물열차는 전날 오전 9시 북중 접경지역인 북한 신의주를 출발해 압록강 철교(중조우의교)을 거쳐 중국 랴오닝성 단둥에 도착했다. 

화물열차 운행은 코로나19 유입 차단을 위해 2020년 1월 북한이 국경을 봉쇄한지 24개월 만이다.

15량 정도의 화물칸을 연결한 이 화물열차는 이날 오전 7시 단둥역을 출발해 북한으로 갔다. 한 시간 후인 오전 8시 또다른 북한  화물열차가 중조우의교를 넘어 단둥역으로 왔다. 

열차가 화물을 싣고 왔는지, 빈 차로 들어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외교계 일각에서는 중국의 긴급 의약품과 생필품 등을 싣고 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화물열차로 운송된 물품은 의주 방역기지에서 10일 정도, 길면 두 달가량 방역과 검역 기간을 거친 뒤 평양 등 내륙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열차 운행 횟수 등은 알려진 바 없으나 대북 소식통들은 북한이 필요한 물자 확보를 위해 북중 화물열차를 당분간 계속 운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아일보] 이인아 기자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