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코로나19 대책회의 개최... 설 특별 방역 등 논의
시흥시, 코로나19 대책회의 개최... 설 특별 방역 등 논의
  • 송한빈 기자
  • 승인 2022.01.20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시흥시제공
사진/시흥시제공

경기 시흥시는 20일 긴급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개최하고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대응 및 설명절 특별 방역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회의를 주재한 이소춘 시흥시 부시장은 확진자 급증과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검출 상황을 점검하고, 시 전반에 걸친 방역강화를 주문했다.

우선 시는 각 동에 퍼져있는 통합방재단을 적극 활용한다. 관내 업소에 대해 전반적인 소독을 진행하고 유관단체와 협력을 통해 사회필수시설에 대한 방역도 더 철저히 실시한다.

더불어 신속하고 효율적인 오미크론 대응을 위해 질병청의 가이드라인을 바탕으로 각 업무수행 기관에서 업무지속계획(BCP)을 수립하도록 했다.

사회적 이동이 많아지는 설 연휴 특별방역대책도 논의됐다.

시는 오는 24일부터 2월 2일까지 설 연휴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해 추진한다. 총 304명의 비상근무자를 편성해 방역수칙 의무시설 1만3,729개소 및 695개소의 취약시설에 대한 현장 점검을 강화하고, 주요 관광시설의 방역관리에 나선다.

더불어 재택치료자와 자가격리자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요양원이나 공설묘지 등 운영 관리에도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안전한 명절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시민 홍보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설 연휴기간인 1월 29일부터 2월 2일에는 보건소 비상근무반도 병행 운영한다.

선별검사소, 역학조사반, 재택치료 및 자가격리반, 시민지원반 지도점검반 등 5개반 210명이 비상근무에 나선다.

더불어 24시간 재난안전상황실 운영으로 백신예방접종 이상 반응 등 특이상황 발생 시 신속 대처할 수 있도록 한다.

이 부시장은 “설 연휴를 앞두고 확진자가 급증한데다,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도 검출돼 보다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각 부서의 유관기관 등 유기적인 방역시스템을 통해 시민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신아일보]시흥/송한빈 기자

 

 

 

hbso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