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소상공인 폐업 지원 예산 420억 투입
중기부, 소상공인 폐업 지원 예산 420억 투입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2.01.20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원스톱 폐업지원' 시행
중소벤처기업부 로고.
중소벤처기업부 로고.

중소벤처기업부가 소상공인이 폐업에 이를 경우 신속하고 안전하게 사업을 정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원스톱 폐업지원' 사업을 확대 시행한다.

20일 중기부에 따르면, 원스톱 폐업지원은 소상공인에 사업정리컨설팅부터 법률자문, 채무조정, 점포철거까지 필요한 정보와 비용, 각종애로를 한꺼번에 지원하는 사업이다.

중기부는 지난해 총 2만7141건의 소상공인의 사업정리를 지원했다. 분야별로는 점포철거 1만4234건, 사업정리컨설팅 1만353건, 법률자문 2429건, 채무조정 125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 등을 감안해 지원규모가 대폭 확대됐다. 기존에 △사업정리컨설팅 △법률자문 △채무조정 △점포철거를 개별적으로 신청하고 지원받던 방식에서 일관지원 체계로 개편해 소상공인이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올해 예산은 420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85% 증가했다.

업종이나 철거·원상복구 형태 등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나는 실비용을 폭 넓게 지원하기 위해 점포철거 비용 지원한도를 기존 200만원에서 25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폐업 이후에 취업과 재창업도 적극 지원하고 있다"며 "올해는 소상공인이 폐업에 이르기 전에 선제적으로 경영정상화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신설해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원스톱 폐업지원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희망리턴패키지 누리집을 통해 공고문과 신청방법, 절차 등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yo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