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ESG위원회' 출범…위원 전원 사외이사 구성
KAI, 'ESG위원회' 출범…위원 전원 사외이사 구성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4.1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전경.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전경.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한국항공우주산업(KAI)는 지난 8일 이사회를 통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위원회를 출범했다고 11일 밝혔다. ESG위원회는 위원장과 위원 2인 등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해 독립성을 확보했다. 위원회 활동의 실무지원을 위한 ESG 전담조직도 가동한다.

ESG위원회는 ESG경영 관련 최고 심의기구로 KAI의 실질적인 ESG경영 추진을 위한 전사적 컨트롤타워로 활동한다. 올해는 ESG 경영전략을 수립하고 분야별 추진 방안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KAI는 ESG위원회를 통해 분야별 지표를 업계 최고 수준으로 제고할 방침이다. 내년부터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한다.

KAI는 ESG 경영철학을 담아 기업지배구조 헌장도 제정했다.

지배구조헌장은 주주의 권리, 이사회·감사기구의 역할과 운영, 이해관계자의 권리 보호, 시장에 의한 경영감시 등 기업지배구조와 관련된 규정과 책임 사항 등을 명문화했다.

KAI 관계자는 “투명하고 건전한 ESG경영을 강화하는 동시에 시장참여자들의 투자 의사결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기업가치를 한 단계 높이겠다”고 말했다.

KAI는 ESG 등급 평가에서 방산업계 처음으로 4년 연속 A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KAI는 ISO 14001(환경경영시스템)을 기준으로 폐기물 처리 방법을 개선해 재자원화율을 확대하고 협력업체의 오염물질 저감에 따라 성과금을 부여하며 친환경 경영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또 본사와 산청사업장 지붕에 3만평 규모의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연간 900만킬로와트시(kwh) 이상 전기를 생산하고 탄소배출 저감을 실천하고 있다. 이는 KAI가 45일 동안 사용하는 전기량에 해당한다.

최근에는 전기추진방식 ‘차기기본훈련기’와 하이브리드 엔진이 적용된 수직이착륙무인기 ‘NI-500VT’를 선보이며 저탄소 항공기 개발에도 집중하고 있다.

KAI는 사회공헌도 항공우주산업 특성에 맞도록 수학과 과학 원리를 체험할 수 있는 지식 기부 활동을 꾸준히 펼쳤다. 교육 기부 프로그램 ‘에비에이션 캠프’ 운영을 통해 지난 2018년부터 사회부문(E)에서는 최고등급 A+등급을 지속 유지 중이다.

또 2018년 업계 처음으로 ISO 37001(부패방지 경영시스템) 인증을 획득해 국제 기준에 부합하는 윤리준법경영, 투명경영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