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선대위 '송도 국제공모부지 협약 중단' 촉구
유정복 선대위 '송도 국제공모부지 협약 중단' 촉구
  • 박주용.유용준 기자
  • 승인 2022.05.15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와 경제청 아파트 아닌 글로벌·벤처기업 단지 개발해야”
(사진=유정혹 후보 선거대책위)
(사진=유정혹 후보 선거대책위)

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선거 후보 선거대책위는 지난 14일 “인천시와 경제자유구역청에 송도국제도시 6.8공구 내 국제공모부지 39만평을 아파트 부지로 개발하려는 절차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15일 유정복 선대위는 이날 성명을 통해 “39만평의 부지는 송도국제도시를 동북아의 첨단산업기지로 조성하기 위한 기업 유치, 스타트업 벤처타운, 4차산업의 전진기지로 이용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인천시는 최근 투자유치 기획위원회를 열어 아파트 1만 가구와 골프장을 조성하는 사업을 조건부로 통과시켰다”며 “경제자유구역의 취지와 목적과 배치되고 송도를 베드타운으로 전락시킬 것으로 보여 깊은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유 선대위는 특히 “어떻게 10조원대의 사업이 단 몇시간의 심의 끝에 내려질 수 있는 것인지도 의문이고, 당초 투자유치기획위원회 개최가 유예됐다가 한 달도 안돼 다시 열려 이 같은 결정을 했다는 데 대해 더욱 놀랍고 의혹을 가질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또 “이 땅을 공개 매각할 경우 4조원 안팎의 수입이 예상된다”며 “부지 가격을 정하지 않은 채 감정가격이나 협상가격으로 매각하면 사업 시행자에게 땅값에서만 1조원 이상의 차익을 안겨주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일을 인천시장 임기 말 밀어붙이는 배경에도 의혹을 거둘 수 없음은 자명하다”며 “주민들이 160여일 밤샘 천막 농성을 하며 시와 경제청의 결정 철회를 요구하는 것도 당연하다”고 밝혔다.

국민의힘도 이런 이유로 대선기간 인천 공동선대위원장 5명의 명의로 관련 행정절차 중단을 요구하는 서한을 인천시장 등에게 보냈다.

유정복 선대위는 “인천시와 경제청은 제반 국제공모부지 협약 절차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며 “39만평은 송도국제도시의 위상과 가치를 높이는 방향으로 개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인천/박주용.유용준 기자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