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타호 한정판 디지털 아트 선보인다
쉐보레, 타호 한정판 디지털 아트 선보인다
  • 박주용 기자
  • 승인 2022.05.19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FT아트 작품 10종 제작…410개 한정 발행
(사진=쉐보레)
(사진=쉐보레)

글로벌 브랜드 쉐보레는 19일 초대형 SUV ‘THE ABSOUTE, 타호(TAHOE)’를 디지털 아트 작품으로 재탄생시킨 NFT(Non-Fundgible Token, 대체 불가 토큰) 10종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쉐보레는 브랜드 플래그십 모델인 타호의 헤리티지를 담은 예술작품을 제작, 고객에게 ‘나만의 타호’를 소유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이벤트를 마련했다.

타호 NFT아트 프로젝트는 섬세하고 정교한 묘사를 통해 감성적인 세밀화를 그리는 일러스트레이터 최환욱 작가와 스타일리시함을 개성적으로 표현하는 이천성 모션 아트 작가가 제작에 참여해 타호를 주제로 총 10종의 작품 410개를 한정 선보인다.

대체 불가 토큰이라 불리는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고유한 가치를 지닌 대상을 디지털 토큰으로 발행해 희소성과 안전성을 살린 가상 자산을 의미한다.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완성된 타호 디지털 아트는 NFT로 발행돼 희소성 있는 나만의 예술 작품을 소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먼저 최환욱 작가는 볼드하고 강인한 타호의 느낌을 살린 ‘Legacy’, ‘Discover’, ‘Meteor’, ‘Vision’, ‘Masterpiece’ 총 5가지 작품을 선보인다. 대표작인 ‘Legacy’는 1935년 서버번부터 시작된 타호의 역사를 현세대 타호와 물에 비친듯한 구도로 표현한 작품이다.

모션 아트 작가 이천성은 역동적이고 거대한 타호의 모습을 특유의 작업 방식으로 고급스럽게 표현했다. ‘Castle’, ‘Mastery’, ‘Space’, ‘Giant’, ‘Gemstone’ 총 5가지 작품을 내놓는데, 대표작인 ‘Castle’은 타호의 응축되고 깊이 있는 힘을 증기기관처럼 힘 있게 움직이는 로고 구조물로 형상화한 작품이다.

한정판 타호의 디지털 아트를 소장할 수 있는 ‘타호 NFT아트가 되다’ 드로우 이벤트는 이날부터 6월 3일까지 쉐보레 공식 홈페이지에서 진행한다. 참여를 원하는 고객들은 두 작가가 재해석한 타호 아트 작품을 감상하고 퀴즈를 푼 후 10종의 타호 NFT 아트 중 원하는 한 가지를 선택해 응모하면 된다.

한국지엠 마케팅본부 노정화 상무는 “타호는 쉐보레 대형 SUV의 헤리티지가 집약된 모델”이라며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고, 가치를 더해 갈 타호의 헤리티지가 담긴 NFT 아트를 소유할 수 있는 이번 이벤트에 많은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인천/박주용 기자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