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제홍 부평구청장 후보 출정식… 본격 선거전 돌입
유제홍 부평구청장 후보 출정식… 본격 선거전 돌입
  • 박주용 기자
  • 승인 2022.05.1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평 문화의거리서… 이준석 등 국힘 지도부 총출동
(사진=유제홍 부평구청장 후보측)
(사진=유제홍 부평구청장 후보측)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19일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와, 유제홍 부평구청장 후보를 지원코자 인천 부평 문화의 거리에서 대대적인 출정식을 갖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출정식에는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와 지도부,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유제홍 부평구청장 후보를 비롯한 지지자 등 3000여명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곳 인천 부평 문화의 거리는 대선기간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시절 유세를 진행한 지역으로도 잘 알려져 있어 여러모로 상징성이 강한 지역으로 6.1지방선거의 서막을 알리는데 나름대로 의미가 크다.

이날 유제홍 부평구청장 후보는 “이곳 인천 부평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포함한 당지도부들이 첫 출정지로 이곳 인천 부평에서 진행한 것에 대해 지역주민들도 대단히 고무됐다며, 이곳 부평에서도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는 중에 중앙당이 나서서 이렇게 유세지원을 해줘 대단한 힘이 되고 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서 “12년간 민주당의 장기 집권으로 인해 부평 인구가 58만명에서 48만명으로 10만이나 줄었다며, 이로 인해 부평경제가 쇄락의 길을 걷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부평경제를 살리고 부평의 옛 명성을 살릴 적임자로 행정과 경제를 모두 다 잘하는 지도자가 필요하다며, 도시 발전을 이루고 미래를 내다볼 줄 아는 자신이 적임자라고 유권자들의 소중한 한 표”를 호소했다.

이에 대해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는 유제홍 부평구청장 후보는 시의원 시절, 인천에 e음카드를 최초로 도입하는 조례를 발의하고, 40여년간 해결하지 못한 부평역 앞 횡단보도를 설치한 유능하고 추진력 강한 지도자라며, 일 잘하는 후보가 부평구청장이 될 자격이 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당 대표는 “이곳 인천에 이재명이라는 당대 최고의 파렴치한(도둑)이 느닷없이 나타나 안방을 내 놓으라고 하는데 인천이 호구인줄 알고 착각하고 있다”고 맹 비난했다.

덧붙여서 “대장동을 비롯한 온갖 비리 혐의자가 범죄인 도피 장소로 이곳 계양을 선택했다며, 인천 유권자들의 올바른 한표가 정의를 실현하는 한표가 되길 바란다“고 표심을 구했다.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