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의회 공인, ‘읽기 쉬운 한글’로 변경
삼척시의회 공인, ‘읽기 쉬운 한글’로 변경
  • 이중성 기자
  • 승인 2022.05.19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척시의회의장인 및 회계관련 공인 간결한 한글로 개각
 

강원도 삼척시의회는 시민들이 쉽고 간명하게 알아볼 수 있는 한글로 공인을 변경하여 20일 사용한다고 밝혔다.

삼척시의회는 현재 사용하고 있는 공인의 한글 전서체는 본래 한자에 사용하는 서체를 자의적으로 변형‧적용한 것으로, 글자의 획을 임의로 늘이거나 하는 등 시민들이 무슨 글자인지 알아보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어 지난 해 9월, 공인의 한글 전서체를 시민들이 쉽고 간명하게 알아볼 수 있도록 한글로 변경하는 ‘삼척시의회 공인 조례’를 개정하였다.

이번 삼척시의회가 교체하는 공인은 삼척시의회의장 직인과 회계 관련 공인을 포함해 총 17개로 공인 등록 공고를 거쳐 오는 5월 20일부터 사용한다.

이정훈 시의회 의장은 "지난 30여 년간 알아볼 수 없었던 공인을 누구나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한글로 변경하였으며, 앞으로도 시의회는 시민들에게 한발짝 더 다가가는 의정활동을 계속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이중성 기자

lee119c@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