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식품업계와 식품원료 수급 대응방안 논의
식약처, 식품업계와 식품원료 수급 대응방안 논의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2.05.20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속한 통관단계 수입검사, 표시제도 탄력적 적용 등 지원
식품의약품안전처 로고
식품의약품안전처 로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 원료 수급 상황을 진단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19일 식품업계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간담회에는 CJ제일제당, 농심, 대상, 롯데푸드, 삼양사, SPC, 빙그레, 오뚜기, 오리온, 인그리디언코리아 등 10개사가 참여했다.

이날 간담회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일부 국가들의 자국산 식품원료 수출금지 조치 등으로 식품 원료 수급상황이 불안정하자 이에 대응하기 위한 정부의 정책적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식약처는 이날 간담회에서 팜유 등 식용유지류, 밀, 탄산(CO2), 옥수수 등 수급 불안 우려가 있는 원료를 중심으로 수급상황을 점검했다.

업계에서는 현재까지 재고관리에는 크게 문제는 없으나 국제 정세나 기후 영향 등으로 향후 가격 상승 등이 우려된다고 전망했다.

식약처는 이에 수입 의존도가 높은 식품 원료의 수입공급망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업계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우선 통관단계에서 식품 원료에 대한 수입검사를 신속하게 진행한다. 물가조절이나 수급용 원료는 조건부 수입검사 제도 등을 활용해 업체에서 신속하게 물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원료 수급이 불안해 대체 원료의 사용이 불가피할 경우 기존 포장재 사용을 허용하되 변경된 표시 내용을 홈페이지에 공지하는 등 식품 표시를 다른 방법으로 대체하는 것을 허용한다. 표시 변경작업으로 인한 생산·유통 차질 등을 줄일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원료 수급 불안으로 인한 저가·불량 제품의 유통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식약처는 지도·점검과 기획단속을 강화하고 소비자에게 정확한 식품 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해 국민이 위생·안전이 확보된 식품을 소비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