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23호골 성공’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 등극
손흥민, ‘23호골 성공’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 등극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2.05.23 0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3년만에 UCL 진출, ‘EPL’서 23골7도움 기록
손흥민(30·토트넘)이 아시아인으로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등극했다. (사진=연합뉴스)
손흥민(30·토트넘)이 아시아인으로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등극했다. (사진=연합뉴스)

손흥민(30·토트넘)이 아시아인으로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등극했다.

23일 스포츠 소식통에 따르면 손흥민은 이날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개최된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팀이 3-0으로 앞선 상태에서 후반 25분, 루카스 모라의 도움골로 추가골에 성공했다.

이어 후반 30분엔 이른바 ‘손흥민 존’ 페널티아크 좌측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5-0을 만들며 승기를 잡았다.

시즌 23득점을 올린 손흥민은 울버햄프턴전에 교체 출전, 1골을 성공한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EPL 공동 득점왕’에 이름을 올렸다. 아시아인이 세계에서 손꼽히는 프로축구 리그 ‘EPL’에서 득점왕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처음이다.

손흥민은 ‘EPL’에서 23골7도움을 기록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기록(1골 1도움)까지 합하면 공식전 24골8도움이다.

손흥민이 2골을 넣으며 5-0 대승을 거둔 토트넘은 5위(승점 69· 22승 3무 13패) 아스널의 추격을 승점 2차로 따돌렸다. 이로써 4위(승점 71·22승 5무 11패)를 지키게 된 토트넘은 4위팀까지 진출하는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UCL) 본선 출전권을 따냈다. 토트넘이 UCL에 진출하게 된 것은 2018-2019시즌 이후 3시즌 만이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