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 손흥민 “어릴 때부터 꿈꾸던 것이 현실이 됐다”
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 손흥민 “어릴 때부터 꿈꾸던 것이 현실이 됐다”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2.05.23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5-0 대승, 챔피언스리그 진출
尹, 손에 축전…“국민적 희망 메시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손흥민 선수(30·토트넘)가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어릴 때부터 품은 꿈이 실현이 됐다”고 감격에 겨운 소감을 전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 로드에서 개최된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2골을 넣으며 팀을 승리(5-0)로 이끌었다.

손흥민은 토트넘이 3-0으로 경기를 이끌던 후반 20분, 루카스 모우라의 골을 받아 팀의 4번째 골을 성공시켰다. 5분 뒤에는 이른바 ‘손흥민 존’ 페널티아크 좌측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5-0을 만들며 승기를 잡았다.

이로써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1골을 추가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동점이 됐고,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유럽 5대 리그(△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 득점왕에 올랐다.

경기를 마친 손흥민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EPL득점왕에 올랐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 (득점왕은)어렸을 때부터 꿈꾸던 일이었다. 아직도 믿을 수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이 득점왕의 주인공이 된 것은 그러나 쉬운 여정이 아니었다. 전반전 경기는 득점 기회조차 없었던데다 후반(10분, 15분)에는 해리 캐인의 도움으로 슈팅에 나섰지만 상대 팀 골키퍼 팀 쿠룰에게 연이어 막히는 불운을 겪었다. 5분 뒤인 후반 20분에는 단독 드리블로 돌파해 오른발 슈팅을 시도헀으나 역시 크룰의 슈퍼세이브에 걸리고 말았다.

그러나 손흥민은 포기하지 않았고 후반 25분 슈팅에 성공한 뒤 약 5분 뒤에는 이날 경기를 승리로 이끈 쐐기골을 넣으며 어린 시절부터 꿈에 그리던 ‘득점왕’에 등극했다.

손흥민은 “경기 전부터 득점에 대한 욕심이 있었고, 동료들의 도움 덕에 좋은 기회들을 많이 잡았지만 골로 연결하지 못해 아쉬웠다. 그래도 경기 막판에 슈팅을 성공할 수 있어서 정말 다행”이라며 환하게 웃었다.

이로써 토트넘은 최종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22승5무11패(승점 71)로 아스널(22승3무13패·승점 69)을 2점 차로 앞서며 4위를 지켜내 지난 2018-19시즌 이후 3시즌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하게 됐다.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축전을 통해 손흥민 선수가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의 올랐다는 소식을 전하며 “손흥민 선수 개인의 영예일 뿐만 아니라 아시아 축구계 모두가 축하할 경사”라고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축전에서 “손흥민 선수, ‘프리미어리그 2021~2022시즌 득점왕’을 차지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이번 수상은 시즌 내내 팀을 위해 끊임없이 헌신하고 노력한 손흥민 선수의 열정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밝혔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