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ㆍPMI 쇼크에 미국 증시 혼조
스냅ㆍPMI 쇼크에 미국 증시 혼조
  • 임혜현 기자
  • 승인 2022.05.25 0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 타임스퀘어. (사진=LG전자)
뉴욕 타임스퀘어. (사진=LG전자)

미국 증시가 스냅의 실적 경고에 혼조세로 마감했다. 스냅 효과로 기술주가 대거 빠진데다,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도 부진했다.

24일(현지시간)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일보다 48.38p(0.15%) 올라 3만1928.62로 마감했다.

다만,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 대비 32.27p(0.81%) 떨어진 3941.48로 거래를 마쳤고, 나스닥은 무려 270.83p(2.35%) 밀린 1만1264.45로 마감했다.

3대 지수는 스냅(SNAP)의 실적 경고에 개장 초부터 부진한 모습을 보였고, 다우만 막판 반등에 성공한 것.으나 다우지수가 장막판 반등하면서 지수별로 엇갈린 모습을 보였다. 

스냅은 전일 대비 43.08% 폭락했으며 이 여파로 기술주들도 크게 영향을 받았다. 메타(구 페이스북)의 주가가 7% 이상 떨어졌고, 알파벳도 5%가량 값이 하락했다.

경제지표도 좋지 않다. 5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예비치는 53.5로 집계되며 4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dogo84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