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세계 첫 양산 '극저온 고망간강' 판매 기반 마련
포스코, 세계 첫 양산 '극저온 고망간강' 판매 기반 마련
  • 최지원 기자
  • 승인 2022.05.25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사업·CCUS 친환경 분야 기술협력 추진
주세돈 포스코 기술연구원장(오른쪽)과 피터 클라크 엑손모빌 피터 수석부사장(왼쪽)이 극저온용 고망간강의 기술승인 행사에서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포스코]
주세돈 포스코 기술연구원장(오른쪽)과 피터 클라크 엑손모빌 피터 수석부사장(왼쪽)이 극저온용 고망간강의 기술승인 행사에서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포스코]

포스코의 고망간강이 글로벌 에너지 기업 ‘엑손모빌’ 소재 안정·적합성 평가를 완료하고 액화천연가스(LNG) 저장·수송용 강재로 승인됐다.

포스코와 엑손모빌은 25일 대구에서 개최된 WGC2022 행사장에서 극저온용 고망간강 기술승인서 전달식을 가졌다.

고망간강은 포스코가 2013년 세계 처음으로 개발한 신소재로 철에 다량의 망간을 첨가해 고강도, 내마모성, 극저온인성, 비자성(非磁性) 등 다양한 성능을 특화한 혁신적인 철강 소재다.

극저온용 고망간강은 LNG를 액체상태로 유지하기 위한 온도인 -162℃ 이하의 환경에서 충격인성과 강도가 우수한 특수 강재다. 고망간강은 전 세계적으로 생산량이 풍부하고 가격이 저렴한 망간을 주요성분으로 활용해 니켈·크롬·알루미늄 등 고가(高價) 성분의 함유량을 높여야 했던 기존 소재들과 비교시 우수한 가격경쟁력을 갖췄다고 평가받는다. 특히 원자재 가격 상승과 글로벌 공급망 불안정 정세가 지속되는 상황 속에서 고망간강은 소재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국내외 플랜트 기업들에게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 2020년 7월 엑손모빌이 세계 각지에 건설할 친환경 LNG터미널에 자사의 고망간강 적용을 추진키 위해 기술승인 절차에 착수했다. 포스코가 소재의 시험성적·샘플을 제출하면 엑손모빌은 가공성·안정성 평가 등 필수 검증만을 진행해 절차를 간소화해 승인 기간을 두 배 이상 단축시켰다.

양사는 이날 승인서 전달과 함께 2년여에 걸친 승인 절차를 마무리하고 포스코 고망간강을 엑손모빌 해외 LNG 프로젝트에 적용하기 위한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또한 고망간강 신규 용도 개발과 수소사업, CCUS 등 친환경 분야를 선도할 기술협력에도 뜻을 함께 하기로 약속했다.

피터 클라크 수석부사장은 “이번 성과는 엑손모빌의 전문성과 포스코의 세계적인 기술력이 융합된 결과물”이라며 “앞으로도 양사가 LNG를 포함한 다양한 산업 응용 분야에서 뜻을 모아 기술 개발에 함께 나서자”고 밝혔다.

주세돈 포스코 기술연구원장은 “양사는 상호간 신뢰를 기반으로 연구성과를 투명하게 공유하고 기술협력을 강화해 세계 처음으로 고망간강을 양산으로 함께 이끈 경험이 있다”며 “이번에 승인된 극저온용 고망간강이 글로벌 프로젝트 공급으로 이어져 양사가 또 한번의 성공 스토리를 만들어 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fro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