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5년간 차세대 에너지 5조 투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두산, 5년간 차세대 에너지 5조 투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5.25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MR·가스터빈·수소연료전지 사업 집중
두산 로고.
두산 로고.

두산그룹이 앞으로 5년간 소형모듈원자로(SMR), 가스터빈, 수소터빈, 수소연료전지 등 차세대 에너지 사업에 5조원을 투자한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두산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방한을 계기로 반도체, 배터리와 함께 한·미 경제안보동맹의 한 축으로 부상한 SMR 개발에 힘을 기울일 예정이다. SMR은 안전성과 경제성, 운용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된 미래형 원전으로 미국 뉴스케일은 지난 2020년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로부터 유일하게 표준설계인증을 취득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뉴스케일과 지난달 25일 SMR 주기기 제작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는 등 SMR 분야의 한미 기업간 협업에서 한 발 앞선 행보에 나섰다.

두산에너빌리티 관계자는 “뉴스케일이 개발과 설계를 하고 두산에너빌리티가 주기기 제작을 맡게 되는 것으로 SMR 분야에서의 한미 기업 간 동맹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내년 하반기 중 SMR 본 제품 제작 돌입을 목표로 원전 생태계 활성화 등을 위해 관련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두산에너빌리티는 국내 투자자와 함께 뉴스케일에 1억400만달러의 지분 투자를 했다. 또 수조원 규모의 기자재 공급권을 확보한 바 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뉴스케일파워 외에도 지난해 9월 SMR 제작설계 용역 계약을 맺었던 미국 엑스에너지(X-energy) 등과 SMR의 주기기 제작 참여를 추진 중이다. 두산에너빌리티는 글로벌 SMR 시장 공략과 사업 다각화를 위해 제작 설비 확대를 위한 투자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가스터빈과 수소터빈 사업도 두산의 주요 투자 대상이다. 두산에너빌리티는 지난 2019년 세계에서 5번째로 개발에 성공한 270메가와트(MW)급 가스터빈을 김포열병합 발전소에 설치하고 있으며 내년부터 시범 운영한다.

현재는 이를 업그레이드한 380MW급 가스터빈과 함께 신규 투자를 통해 수소터빈 자체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가스·수소터빈의 부품 국산화율은 90%가 넘어 이에 대한 투자를 통해 340여개 국내 협력사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소사업에 대한 투자는 수소연료전지 제품 라인업 구축을 목표로 진행된다. 두산퓨얼셀은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 Solid Oxide Fuel Cell) 제품 양산을 위해 지난 4월 새만금 산업단지에 50MW 규모의 SOFC 공장을 착공했으며 내년까지 준공해 양산 체제를 갖출 예정이다. 두산퓨얼셀은 오는 2024년 발전용 SOFC, 2025년에는 선박용 SOFC 시장에 순차적으로 진출할 계획이다.

두산은 지난달 진출한 반도체 사업에서도 기존 공장을 확장하고 신규 공장을 건설하는 등 투자를 점차 늘릴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내 1위 반도체 테스트 전문업체로서 두산테스나의 경쟁력을 확고히 하고 중장기적으로 첨단 패키징 기술을 확보하는 등 반도체 후공정 전문회사로 사업영역을 점차 확대해 한국 시스템 반도체 생태계의 핵심 기업으로 도약시킨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두산은 신사업에 대한 투자에도 적극 나선다. 협동로봇, 수소드론 등 미래형 사업 외에도 의약품 보관용 첨단소재 사업, 5세대(G) 안테나 소재 사업 등 시장 확대가 예상되는 신규 사업에서도 사업 확장과 함께 투자를 늘려 관련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두산 관계자는 “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한 신규 투자를 진행하면서 직접 고용인원을 늘려가는 것은 물론, 산업 생태계 확대에 따른 협력회사 고용 확대 효과도 기대된다”며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안정된 일자리 확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