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윤종원, 文정부 망가진 경제 정책 주역"
권성동 "윤종원, 文정부 망가진 경제 정책 주역"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5.26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정부에서 또 일하겠다고 나선 자체가 좀 부끄러워"
"한덕수, 왜 고집 피우는지 이해할 수 없어" 작심 비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을 예방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을 예방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6일 국무조정실장 내정자로 알려진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을 겨냥해 "문재인 정부의 망가진 경제 정책의 주역이었던 분"이라며 거듭 부적절 의사를 표명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인천 현장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새 정부에서 또 일하겠다고 나서고 동의하는 자체가 정말 좀 부끄러운 일 아닌가"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에서 발탁돼 혜택을 누렸다면, 잘못된 경제정책으로 우리나라 경제 사정이 안 좋아졌다면 책임지고 자숙하는 게 맞다"고 거듭 압박했다.

윤 행장을 추천한 것으로 알려진 한덕수 국무총리를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권 원내대표는 "한 총리의 (국무조정실장 임명) 강행 의지가 확고한 걸로 본다"며 "그분(윤 행장)과 함께 활동한 많은 분이 한 총리의 견해와 정반대 의견을 제시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윤 전 수석과 함께 활동했던 경제관료 대부분이 반대하고 있다"면서 "아무런 소신과 원칙 없이 문재인 정권 5년 내내 호의호식한 사람이 새 정부 중요한 자리에 가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연락들이 많이 오고 있다"고 거듭 성토했다.

다만 대통령실과 불협화음이라는 의견에 대해선 "당정간 불협화음은 전혀 없고 대통령과의 소통에 아무 문제가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정부가 잘한 건 칭찬하고 못 한 건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게 당의 기본적 역할"이라고 부언했다.

또 "한 총리와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눈 끝에 이건 공개 발언을 하지 않으면 시정될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공개 발언을 했다"면서 "대통령에게 부적절한 인사를 하면 안 된다고 건의했다고 밝힌 것도 공론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서였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를 겨냥해선 "당이 반대하는 인사를 왜 계속 기용하려 하는지, 고집을 피우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면서 "정부 출범 초기에 새로운 인물로 새로운 마인드를 가진 인사를 국무조정실장을 기용하는 게 적절하다"고 비판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