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SW 업계 만난 중기부 이영, "유연한 근로시간 제도 필요"
게임·SW 업계 만난 중기부 이영, "유연한 근로시간 제도 필요"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2.05.26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게임·소프트웨어(SW) 업계를 만나 주52시간제 개선 등 노동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영 장관은 26일 경기 창조경제혁신센터 창업존에서 게임 및 SW 중소·벤처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는 최근 주 52시간제와 임금 상승 등으로 중소·벤처기업 인력난이 심화됨에 따라 현장의 의견을 청취해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게임, SW분야 기업인과 자리를 마련한 이유는 업무 특성상 다른 업종에 비해 유연한 근로시간이 필요해 어려움이 더 크기 때문이다.

이영 장관은 “주 52시간제가 직무·업종의 특성이 고려되지 못한 채 모든 업종에 일률적으로 도입돼 현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근로자의 건강권 보호와 함께 기업경영에 지장이 없도록 산업 특성별 근로시간을 유연하게 조절·활용할 수 있는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 업계 인력난 해소를 위해 정부가 SW, IT 등 디지털 분야 인력양성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간담회에서는 중소기업 11개사 대표가 참석해 애로 및 건의 사항을 전달했고 논의가 이어졌다.

중기부는 간담회에서 논의된 사항을 검토해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를 통해 애로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향후에도 기업과 소통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yo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