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교육, 교육 에세이집 '가르쳐보고 알게 된 것들' 출간
비상교육, 교육 에세이집 '가르쳐보고 알게 된 것들' 출간
  • 윤경진 기자
  • 승인 2022.06.07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만곤 비상교육 자문위원, 철학 재미있고 진솔하게 담아낸 단행본 출간
가르쳐보고 알게 된 것들.[사진=비상교육]
가르쳐보고 알게 된 것들.[사진=비상교육]

비상교육은 평생 교육의 길을 걸어온 교육자의 철학과 경험담을 쉽고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교육 에세이집 ‘가르쳐보고 알게 된 것들’을 출간했다고 7일 밝혔다.

신간 ‘가르쳐보고 알게 된 것들’은 50여 년을 교육자와 교육행정가로 살아온 김만곤 비상교육 자문위원의 자전적 교육 일대기다. 저자는 초등학교 교사를 시작으로 교육부 연구사·장학관·교육과정정책과장, 초등학교 교장, 한국교과서연구재단 수석연구위원 등을 지냈다. 오랜 시간 교육계에 몸담았던 경험과 연륜을 바탕으로 학교와 교육제도를 바라보고 분석했다. 아울러 미래 교육을 위한 대안을 제시하고 그만의 따뜻한 시선으로 아이들을 가르치며 느낀 소회도 고스란히 책에 담았다.

책은 크게 △1부 학교 안에서 △2부 학교 밖에서 △3부 책 속에서 등 3개의 장으로 구성됐다. 저자는 1부를 통해 교장으로서 아이들을 바라보는 마음과 가르치는 일에 대한 의미, 교장·교사가 가져야 하는 책무성, 학부모와의 관계 등 학교 안에서 발생한 에피소드와 함께 교육에 대한 성찰을 다룬다.

2부에서는 학교는 학생들이 마음껏 꿈꾸고 뛰어놀아야 하는 세상이라고 강조하고 학생을 우위에 두는 교육과 교육행정의 중요성을 역설한다. 3부에서는 교육자의 시각에서 접하게 된 ‘내 생애의 아이들’과 ‘나의 라임오렌지나무’, ‘사랑의 학교’ 등 여러 도서에 대한 감상을 전달한다.

저자는 교육의 본질은 학생에 있다고 일관성 있게 강조한다. 그러면서 교사가 전달하는 것을 잘 듣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 주입식·설명식 교육에서 벗어나 학생들이 스스로 학습할 수 있도록 돕는 교육이 이뤄져야 할 때가 됐다고 말한다. 저자의 교육 철학은 ‘더 나은 학교, 더 행복한 아이들’을 위한 우리 사회의 과제는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한다.

한편 ‘가르쳐보고 알게 된 것들’은 교보문고와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등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만날 수 있다.

you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