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푸드 농산물 1건서 잔류농약 허용기준 초과
로컬푸드 농산물 1건서 잔류농약 허용기준 초과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2.06.22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해당 농산물 패기·생산자 행정처분 의뢰
식품의약품안전처 로고
식품의약품안전처 로고

로컬푸드 판매 농산물 1개에서 잔류농약이 허용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농산물 직매장(로컬푸드) 판매 농산물의 선제적 안전관리를 위해 5월3일부터 16일까지 수거․검사해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검사 대상은 지역 농산물 직매장에서 쉽게 구매할 수 있는 감자, 가지 등 다소비 농산물 73건과 시금치, 셀러리 등 시기별 부적합 빈도가 높은 농산물 107건 등 총 34개 품목, 180건이다.

검사 항목은 잔류농약 510종, 중금속 3종(납, 카드뮴, 무기비소), 곰팡이독소 5종(총 아플라톡신, 오크라톡신A, 제랄레논, 데옥시니발레놀, 푸모니신) 등이다.

검사 결과 시금치 1건에서 잔류농약 ‘터부포스’가 기준치(0.05㎎/㎏)를 초과(0.21㎎/㎏)해 해당 농산물은 폐기됐다. 생산자에 대해서는 지자체에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식약처는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하는 농산물 직매장의 특성을 감안, 농산물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검사횟수를 연 1회 300건에서 연 2회(상·하반기) 520건 이상으로 확대 실시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변화하는 농산물 소비 경향을 분석·반영해 농산물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농산물이 안전하게 유통되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