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경기침체 가능성 언급 “연착륙, 매우 도전적인 일”
파월, 경기침체 가능성 언급 “연착륙, 매우 도전적인 일”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2.06.23 0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상원 은행위 출석…“물가상승률 2%대로 돌려놔야”
파월 연준 의장. (사진=연합뉴스)
파월 연준 의장. (사진=연합뉴스)

파월, 경기침체 가능성 언급 “연착륙, 매우 도전적인 일”

미 상원 은행위 출석…“물가상승률 2%대로 돌려놔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금리 인상’으로 인한 경기침체 가능성을 언급했다.

파월 의장은 22일(현지시간) 미 상원 은행위원회에 출석해 경기침체와 관련해 “확실히 가능성 이 있는 상황이다. 우린 경기침체를 일으키려고 하지 않으며, 경기침체를 일으킬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지도 않는다. 다만 그것이 핵심적 생각”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23일 보도했다.

파월 의장은 이어 “경기침체 가능성이 존재한다. 연착륙은 매우 도전적인 일이 될 것이다. 또 다른 위험은 가격 탄력성을 회복하지 못하고, 높은 물가 상승이 경제 전반에 만연해 지는 것이며, 우리는 물가상승률을 ‘2%대’로 전환시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몇 개월 동안 전 세계에서 발생한 일들이 우리가 원하는 바를 성취하는 것을 한층 어렵게 만들고 있지만 우리는 한 번도 그것이 쉽게 될 것이라고 단언한 적은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연준은 이달 15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직후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 이 같은 ‘자이언트 스텝’은 1994년 이후 28년 만이다.

파월 의장은 당시 브리핑을 통해 “물가 상승률이 굉장히 가파른 상태다. 금리 인상이 계속되는 것이 적절할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7월에도 ‘0.5~0.75%’ 포인트 수준의 추가적인 ‘빅스텝’ 및 자이언트 스텝‘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한편, 파월 의장은 은행위에 출석해 “40여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는 물가상승에 대해 ‘인플레이션을 잡을 것’을 강력히 약속하며, 이를 위해 신속히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노동 시장을 강력하게 유지하기 위해선 물가 상승을 끌어내리는 것은 필수적이다. 몇 개월 내에 물가 압박이 완화되는 증거를 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