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중기중앙회, 정부와 원팀…IPEF 민관전략회의 출범
대한상의·중기중앙회, 정부와 원팀…IPEF 민관전략회의 출범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6.2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4대 의제 분야별 작업반 구성·운영
산업통상자원부 로고.
산업통상자원부 로고.

정부가 미국 주도로 출범한 새 경제통상 협력체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와 관련해 정기 민관 소통채널을 열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안덕근 통상교섭본부장 주재로 IPEF 민관전략회의를 출범하고 제1차 전체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을 비롯해 통상교섭실장·자유무역협정정책관·통상정책국장·통상법무기획관 등 정부 측과 대한상의·한국무역협회·중견기업연합회·중소기업중앙회 등 경제단체, 인터넷기업협회·자동차산업협회·철강협회 등 산업계, 산업연구원 등 전문가가 참여했다.

앞서 지난달 23일 공식 출범한 IPEF는 경제통상협력체로 한국과 미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인도, 브루나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총 13개국이 창립 멤버로 참여했다. 산업부는 IPEF 공식 출범 이후 관계 부처와 함께 디지털·공급망·청정에너지 등 분야 관련 규범·협력 의제를 적극 검토하며 참여국간 논의 과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산업부는 이번 IPEF 민관전략회의를 출범으로 정례적 민관 소통채널을 본격 활성화할 방침이다.

안 본부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 협상전략에 기업의 이해와 관심사항을 반영하기 위해 민간 부문과 소통이 중요하다”며 “업계 의견을 적극 개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오늘 민관전략회의가 정부와 민간이 원팀(one-team)을 결성해 IPEF 의제 논의·협상에 공동 대응하는 시작점이 되길 기대하며 주기적으로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산업부는 이날 민관전략회의 제1차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IPEF 주요 4대 의제인 무역, 공급망, 청정에너지·탈탄소·인프라, 조세·반부패 분야별 작업반을 구성·운영한다. 이를 통해 IPEF 논의동향을 적극 공유하고 대응방향을 함께 모색할 방침이다.

각 작업반에는 외교부,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를 비롯해 대한상의, 무역협회 등 경제단체, 반도체·자동차·철강 등 업종별 협·단체, 분야별 연구기관 등이 참여하며 다음달 초부터 주기적으로 협의할 계획이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